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5561 0142019081554395561 03 0301001 6.0.1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related

연말까지 노후 하수관 3103㎞ 정밀조사, 추경 73억원 투입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경부가 땅 꺼짐 현상의 예방을 위해 연말까지 노후 하수관 3103㎞를 정밀조사한다. 올해 추가경정예산에서 확보한 국고 73억원이 전국 지자체로 지원된다.

15일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정밀조사 대상은 올 초 실시한 지자체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부산광역시 등 26개 지자체의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 하수관로다.

환경부는 "전국 하수관의 노후화가 상당한 수준"이라며 "이 때문에 지반침하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국에 설치된 하수관 15만㎞ 중 설치 후 20년이 지나 결함 발생 가능성이 높은 노후 하수관은 전체의 40%인 6만㎞로 다른 지하시설물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하수관이 노후화되면 결함이 발생하게 되고 상부의 토양이 결함부위를 통해 하수관으로 유실돼 땅 속에 동공(洞空)이 생긴다. 그 위로 차량 통행 등으로 하중이 가해지면 지반침하가 일어난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지반침하 발생사례를 보면 가장 큰 원인이 하수관 손상(40.2%)으로 나타났다. 지반침하의 잠재원인인 노후 하수관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시급한 실정이다.

노후 하수관 정밀조사는 하수관에 폐쇄회로텔레비젼(CCTV) 조사장비를 투입한 후 지상에서 화면과 조작 장치를 이용해 하수관 내부를 이동하면서 영상을 촬영하는 방식으로 수행된다.

촬영된 영상을 환경부가 정한 매뉴얼에 따라 판독하고, 구조적·운영적 상태를 5등급으로 구분해 상태를 평가한다.

정밀조사 결과 긴급보수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되는 결함 하수관은 국고를 우선적으로 지원해 결함 정도에 따라 하수관을 교체하거나 부분적으로 보수할 예정이다.

강복규 환경부 생활하수과장은 "올해 정밀조사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노후 하수관 4만㎞를 연차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