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5664 0112019081554395664 03 0301001 6.0.1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related

노후 하수관 3013km 정밀조사…"싱크홀 예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세종=정현수 기자] [추경 예산 73억원 투입]

머니투데이

환경부 세종청사/사진제공=환경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경부는 땅꺼짐 현상의 예방을 위해 추가경정(추경) 예산에서 확보한 73억원을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지원해 연말까지 노후 하수관 3013km를 정밀조사한다고 15일 밝혔다.

전국에 설치된 하수관은 15만km다. 설치 후 20년이 지난 결함 발생 가능성이 높은 노후 하수관은 전체의 40%인 6만km다. 정밀조사 대상은 노후 하수관 중 지방자치단체의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결정됐다.

하수관이 오래되면 상부의 토양이 결함부위를 통해 하수관으로 유실된다. 이 경우 땅 속에 동공(洞空)이 생긴다. 그 위로 차량 통행 등으로 하중이 가해지면 지반침하가 일어난다.

최근 5년간 지반침하 발생사례를 보면 가장 큰 원인이 하수관 손상(40.2%)다. 상수관 손상(18.7%)과 굴착공사 부실(5.3%)이 뒤를 잇는다.

노후 하수관 정밀조사는 하수관에 폐쇄회로텔레비전(CCTC) 조사장비를 투입한 후 지상에서 화면과 조작 장치를 이용해 하수관 내부를 이동하면서 촬영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촬영된 영상을 환경부가 정한 안내서에 따라 판독하고, 구조적·운영적 상태를 5등급으로 구분한다. 긴급보수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되는 결함 하수관은 국고를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강복규 환경부 생활하수과장은 "노후 하수관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올해 정밀조사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노후 하수관 4만km를 연차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정현수 기자 gustn99@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