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5905 1092019081554395905 04 0401001 6.0.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65838964000 1565839332000

1m 넘는 폭우·58만 명 피난권고…태풍 ‘크로사’ 곧 일본 상륙

글자크기

[앵커]

10호 태풍 '크로사'가 지금 일본 열도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오늘 일본에 상륙하는데요, 강풍과 함께 많게는 1m가 넘는 폭우가 예상돼서 일본은 지금 비상 상황에 돌입했습니다.

도쿄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0호 태풍 크로사가 일본 열도에 접근해 조만간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중심 기압 975헥토파스칼에 초속 30m의 강풍을 동반하고 있는 태풍은 400km 반경 내에서 초속 25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최대 순간 풍속은 45m에 달합니다.

태풍은 히로시마 인근 등 서일본 지역을 남에서 북으로 종단한 뒤 동해 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이 올라오면서 규슈와 시코쿠 지역에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내일까지 시간당 80mm가 넘는 폭우가 곳곳에 내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많은 곳은 누적 강수량이 1m가 넘어, 1,000mm에서 1,200mm까지 이르는 기록적인 큰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NHK는 태풍 특보로 전환해 각지의 상황을 계속 내보내고 있습니다.

많은 비로 고치현,도쿠시마 현 등 5개 현에 산사태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또 오전 10시 현재 58만 여 명에게 피난 권고 지시가 내려진 상탭니다.

인근을 운행하는 신칸센과 일반 열차는 미리 운행 정지를 결정했습니다.

또 항공편도 600여 편 결항됐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이승철 기자 (neost@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