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6363 0362019081554396363 02 0208001 6.0.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5841660000 1565841865000 related

갑자기 꺼진 땅, 40%는 ‘노후 하수관’ 탓…연말까지 전국 정밀조사

글자크기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갑자기 땅이 꺼지는 사고를 막기 위해 정부가 전국에 20년 이상 된 노후 하수관 3,100㎞를 정밀조사한다. 올해 추가경정예산(추경)에서 확보한 국고 73억원을 전국 지자체에 지원하는 방식으로 연말까지 조사를 끝낸 후 그 결과에 따라 하수관 교체 및 보수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환경부는 15일 땅꺼짐(지반침하) 현상 예방을 위한 이 같은 정밀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올해 초 지자체 수요조사 결과 밝혀진 부산시 등 26개 지자체의 노후 하수관이다.

최근 5년간 지반침하 발생사례를 보면 가장 큰 원인이 하수관 손상(40.2%)이었다. 무엇보다 다른 지하시설물들보다 하수관의 노후화 비율이 높다. 전국에 설치된 하수관 15만㎞ 중 설치 후 20년이 지나 결함 발생 가능성이 높은 노후 하수관은 40%(6만㎞)에 달한다. 다른 지하시설물인 상수관(35%)이나 가스관(35%), 열수송관(26%) 등보다 노후화 시설 비율이 높은 편이다. 하수관이 낡으면 결함이 발생해 상부의 토양이 결함부위를 통해 하수관으로 유실된다. 이 때문에 땅 속에는 빈 공간이 생기는데 그 위로 차량 통행 등으로 하중이 가해지면 지반이 내려앉는다.

이번 정밀조사는 하수관에 폐쇄회로(CC)TV 조사 장비를 투입한 후 지상에서 화면과 조작 장치를 이용해 하수관 내부를 이동하며 영상을 촬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촬영 영상을 토대로 구조ㆍ운영적 상태를 5등급으로 구분해 상태를 평가한다. 긴급보수가 필요한 경우부터 국고를 우선 지원해 하수관을 교체하거나 부분 보수해 나갈 예정이다. 강복규 환경부 생활하수과장은 “노후 하수관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노후 하수관 4만㎞를 연차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