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04968 0112019081654404968 01 0101001 6.0.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902860000 1565902927000 related

대안정치 '평화당 탈당계 처리' D-DAY…막판 협상 이룰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the300]정동영 "명분 없어"vs대안정치 "정 대표 반응 없다"…양측 평행선

머니투데이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의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집단 탈당 선언을 한 의원은 유성엽 원내대표를 비롯해 천정배, 박지원, 장병완, 김종회, 윤영일, 이용주, 장정숙, 정인화, 최경환 의원이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민주평화당 내 제3지대 신당 추진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가 평화당에 제출한 탈당계가 16일 처리 될 예정이다. 대안정치와 정동영 평화당 대표 사이의 막판 협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탈당계는 이날 오전 처리된다.

대안정치는 지난 12일 탈당 기자회견을 갖고 16일자 탈당계를 제출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5일을 기준으로 각 정당에 3분기 국고보조금을 지급함을 고려했다는 입장이지만, 사실상 대안정치가 정 대표에게 마지막 협상 시간을 내준 셈이 됐다.

실제로 대안정치 대표 격인 유성엽 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달 13일 "정 대표에게 마지막 기회를 준 것"이라며 "16일 이전이라도 그간의 생각을 바꿔 함께 새로운 길로 나서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도 14일 "당을 떠나는 분들이 16일자로 탈당계를 냈다"며 "이틀의 시간이 남아있다. 돌아오라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다만 탈당계가 이날 오전 처리될 예정인만큼, 남은 시간 안에 대안정치와 정 대표의 입장차는 좁혀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안정치는 제3지대 신당 추진을 위해 정 대표가 즉시 사퇴하고 평화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 대표는 대안정치의 집단 탈당이 '명분 없는 당권 투쟁'이라고 맞서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탈당계 처리까지) 시간적 공백이 생겨서 정 대표 측에게 재고할 여지가 없는지 제안했지만 아직 반응이 없었다"며 "우리의 입장은 확고하다. 그런데 정 대표는 언론을 통해 거꾸로 우리보고 돌아오라고 제안했더라"고 말했다.

정 대표도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정 대표는 통화에서 대안정치를 향해 "한 발을 내딛으면 벼랑 끝이다. 달에서 떨어져나온 운석처럼 우주의 미아가 될 것"이라며 "마지막 순간 초읽기에 들어가는데 돌아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론조사(조사업체 알앤써치 8월2주차 기준)에서 평화당의 지지율이 두 배 올랐다. 탈당의 명분이 없다는 게 증명된 것"이라며 "우선 탈당계부터 회수하고 다시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했다.

이지윤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