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25363 0242019081754425363 08 0801001 6.0.12-HOTFIX 24 이데일리 0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시리·아마존 알렉사보다 '똑똑'

글자크기

미 루프벤처스 테스트서 지난해 이어 정답률 1위

이데일리

안드로이드 OS 휴대기기의 구글 어시스턴트 작동 모습.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음성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가 미국 주요 IT 대기업의 AI 비서 중 가장 똑똑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경제매체 CNBC는 16일(현지시간) 벤처캐피털 루프벤처스가 AI 비서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시리, 아마존 알렉사 서비스의 IQ(지능지수) 테스트 결과에서 구글 어시스턴트가 가장 높았다고 보도했다.

이번 테스트는 이들 AI에 가장 가까운 커피숍을 묻거나 상품을 주문, 버스 목적지 경로 파악 등의 800개 질문에 대해 AI가 질문을 제대로 이해하고 얼마나 정확하게 답했는지를 통해 측정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800개의 질문을 모두 이해하고 그중 92.9%에 대해 올바른 답변을 내놨다. 반면 애플 시리는 두 개 질문을 이해하지 못했고 83.1%의 질문에 올바른 답을 제시했다. 알렉사의 경우도 한 개 질문을 이해하지 못했고 질문의 79.8%에 대해 답을 제시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위치 문의 △상품 주문 △길 안내 △정보 제공 △명령 수행 등 다섯 가지 질문 범주별로 나눠 봤을 때도 가장 정답률이 높았다.

특히 상품 주문에서도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 알렉사를 제쳤다. 다만 명령 수행 부문에서는 시리에 뒤졌다.

앞서 지난해 7월의 실험에서 구글 어시스턴트의 정답률은 85.5%, 시리는 78.5%, 알렉사는 61.4%였다. 지난해 경향이 그대로 이어졌으나 세 서비스 모두 품질이 좋아진 것이다.

루프벤처스는 “구글은 정보 제공 관련 질문에서 더 좋은 성적을 냈고, 시리는 명령을 가장 잘 수행했다”며 “모든 플랫폼이 짧은 기간에 모든 질문 영역에서 극적인 향상을 보였다”고 평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