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25414 0032019081754425414 02 0203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홍콩시위 대학생 지도부 "'가족 살해' 협박받아"

글자크기

기자회견서 폭로…"SNS에 협박 글…가족에 전화로도 위협"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안)에 반대하는 홍콩시민의 시위가 격화하는 상황에서 홍콩 주요 대학의 학생 지도부가 괴한들로부터 '시위 지원을 계속하면 가족을 살해하겠다'는 등의 협박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홍콩 주요 대학의 학생 지도부는 16일 기자회견을 열어 시위와 관련해 괴한들로부터 받은 협박 내용을 공개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7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홍콩대 학생회 간부인 팡카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며칠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문제를 일으키는 행위를 계속하면 가족을 죽이겠다'는 내용의 협박 글이 올라왔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기자회견을 하는 홍콩 주요 대학 학생 지도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사진 캡처



팡카호는 자신의 가족이 지난 15일 밤 괴한으로부터 협박 전화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가족은 협박 때문에 심한 압박을 받고 있다"면서 "홍콩 경찰이 공정하고 정당한 방식으로 사건을 조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팡카호는 이미 협박 사건을 경찰에 신고했으며, 피해자 진술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침례대학 학생회의 렁시우윅 부회장도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시위를 지원하기 전에 두 번 생각하라'는 내용의 협박 메시지가 올라왔다고 폭로했다.

그는 "공포를 느끼지만 나는 내가 하는 일이 옳다는 것을 안다"면서 "나는 이런 협박 때문에 침묵을 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홍콩 대학생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사진 캡처



홍콩 교육대 학생회의 렁이우팅 회장 대행도 자신의 집 주소가 유출됐다면서 지난 14일 낯선 사람들이 집으로 찾아와 가족에게 자신이 살고 있는지를 물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신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이나 집 주소가 누출된 경위 등에 의문을 품고 있다.

렁시우윅과 렁이투팅도 자신들이 받은 협박 사건에 대해 경찰에 신고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16일 밤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서는 주최 측 추산 6만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영국·미국·홍콩 동맹, 주권은 민중에 있다' 집회가 열리는 등 송환법안에 반대하는 홍콩의 시위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jj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