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1766 0962019081854431766 05 0507001 6.0.12-HOTFIX 96 스포츠서울 4245982

'든든한 야수 있음에!' 류현진 무사 2루 위기 탈출 [류현진 선발등판]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LA 다저스 류현진 | 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캡처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무사 2루여도 위기감이 없어 보인다. 완급조절 능력뿐만 아니라 야수들의 든든한 지원이 있기 때문이다.

시즌 13승 도전에 나선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2·LA다저스)이 야수들의 도움을 등에 업고 무사 2루 위기를 가볍게 넘어섰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2회말 첫 위기를 맞았다. 선두 타자로 나선 조쉬 도널슨에게 몸쪽 체인지업으로 카운트를 잡으려다 좌익 선상 2루타를 내줬다. 다저스 3루수 저스틴 터너가 몸을 날려봤지만 글러브가 닿지 않았다. 체인지업이 밀려 들어간 게 화근이었다.

무사 2루 위기에 몰렸지만 아담 듀발에게 몸쪽 높은 공으로 배트를 유도해 1루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손쉽게 아웃카운트 하나를 올린 류현진은 찰리 칼버슨에게 아찔한 타구를 허용했다. 몸쪽 빠른 공을 초구로 선택했는데, 칼버슨의 반응이 빨랐다. 살짝 빗맞은 타구가 중견수 방향으로 떠올랐는데 중견수로 나선 코디 벨린저가 슬라이딩 캐치로 걷어내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빗맞은데다 드라이브 성으로 떨어지는 타구였는데 벨린저스의 스타트가 매우 좋았다.

2사 2루에서 타일러 플라워스에게는 커브와 패스트볼로 만든 볼카운트 1-1에서 몸쪽 체인지업을 선택했다. 도널슨에게 안타를 내줬을 때보다 낙폭이 좋았지만, 역시 플라워스의 배트에 걸려 빠르게 내야를 빠져나가는 듯 했다. 그러나 3-유간 길목을 막고 있던 코리 시거의 글러브에 타구가 빨려 들어가 실점없이 2회를 마쳤다.

1회 14개를 던진 류현진은 2회에는 안타를 내주고도 투구수 11개로 막아내고 안정기로 접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