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33183 0512019081854433183 04 0402001 6.0.11-RELEASE 51 뉴스1 0

홍콩시민들 '중국군 투입' 우려속 대규모 주말집회

글자크기

'反송환법' 시위 11주차…긴장 고조

中무장경찰 '10분거리' 선전시 대기

뉴스1

홍콩 시위대가 17일(현지시간) 경찰의 강경진압을 규탄하며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가 어느덧 11주차를 맞았다.

시위대는 중국 정부의 '강경 진압' 가능성이 거론되는 상황에서도 18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어 긴장이 한껏 고조되고 있는 형국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그동안 '반(反)송환법' 시위를 주도해 온 민간인권진선은 이날 오후 빅토리아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거리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이날 집회는 지난주 홍콩국제공항 점거 농성 이후 처음 열리는 대규모 집회로서 현지 경찰은 이날 빅토리아공원를 제외한 다른 지역의 집회 및 거리행진을 불허한 상태다.

따라서 시위대가 이날 집회 후 거리행진을 시도할 경우 경찰과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실제 홍콩 시내 곳곳에선 지난 16일 오후부터 홍콩 당국의 송환법 완전 철회와 중국의 홍콩 개입 중단, 홍콩 민주화 등을 요구하는 시위가 산발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상황. 17일 오전엔 교사 2만2000여명이 폭우 속에 차터가든에서 정부 청사까지 행진했고. 오후엔 홍함 일대에서 반정부 시위대의 집회가 열렸다.

뉴스1

17일(현지시간) 홍콩 타마르공원에서 열린 친정부 집회 참가자가 중국 국기를 흔들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는 예정된 행진경로를 벗어나 도로를 점거한 채 밤늦게까지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으나, "경찰은 시위대에 최루탄을 발사하지 않았고 시위대도 대부분 자진해산했다"고 SCMP가 전했다.

주최 측은 17일 하루에만 각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진행된 집회에 총 47만6000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빅토리아공원에서 열리는 18일 집회엔 이보다 더 많은 시민들이 참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선 이날 시위 참가자가 최대 300만명에 이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17일 타마르공원에선 홍콩 당국을 지지하는 '맞불'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이들은 반송환법 시위대가 폭력을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중국 정부는 인민해방군 소속 무장경찰과 장갑차 등을 홍콩으로부터 10분 거리에 있는 광둥(廣東)성 선전(深玔)시에 배치해둔 상태여서 상황에 따라 홍콩 시위진압에 투입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뉴스1

17일 중국 홍콩 몽콕의 나단도로에서 현지인들이 반정부 시위대를 추격하며 전투경찰들에게 함성을 지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