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3359 0972019081954463359 06 0601001 6.0.12-HOTFIX 97 스포츠투데이 0 related

"평화로운 결말 위했다" 구혜선·안재현, 3년만의 파경 위기→소속사 법적 조치까지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구혜선 안재현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결혼 3년만에 파경 위기를 맞이했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의 소속사가 당혹스럽다는 입장과 당사 배우와 대표(문보미)의 명예훼손을 엄중히 처벌한다고 밝혔다.

19일 HB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불거진 구혜선 험담 논란과 관련해 "당사는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면서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소속사는 "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다"고 전했다.

다만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되는 것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구혜선은 18일 새벽 자신의 SNS에 안재현과의 대화를 폭로하며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 한다"고 알렸다.

18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재현이 권태기 탓에 이혼을 원한다"며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부부 사이의 불화가 있음을 알렸다.

이후 구혜선은 안재현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게시물에서 안재현은 "삼일 전 당신이 준 합의서랑 언론에 올릴 글 다음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 측이랑 이야기를 나눈 상황"이라며 "이미 합의된거고 서류만 남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 처럼 이혼에 대해 설득도 책임지고 하라. 내 어머니를 만나라"고 답장했다. 또 "일이 뭐가 중요해. 내 엄마보다 중요하다면 나 정말 참지 않을 거야"라고 덧붙였다.

또한 구혜선은 문자 내용을 추가로 공개해 논란을 가중시켰다. 공개된 문자 내용에서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이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이라 설명해 파문이 일었다.

현재 구혜선의 폭로글은 모두 삭제됐으며 안재현은 소속사를 통한 입장 이외에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