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4587 0032019081954464587 05 0506003 6.0.12-HOTFIX 3 연합뉴스 0

'김신욱 2도움' 상하이 선화, 중국 FA컵 결승 진출

글자크기

최강희 감독, 자신을 경질했던 다롄 이팡에 승리

연합뉴스

상하이 산화의 공격수 김신욱
[상하이 선화 웨이보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김신욱의 '멀티 도움'을 앞세운 최강희 감독의 상하이 선화가 다롄 이팡을 제압하고 중국 FA컵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상하이 선화는 19일 중국 다롄의 다롄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9 중국 FA컵 준결승에서 다롄 이팡에 3-2로 이겼다.

이로써 상하이 선화는 결승에 선착해 20일 펼쳐지는 상하이 상강-산둥 루넝의 4강전 승자와 결승전을 치르게 됐다.

이번 경기는 상하이 선화를 이끄는 최강희 감독의 자존심 회복전 기회로 눈길을 끌었다.

최 감독은 지난해 11월 톈진 취안젠 사령탑에 오르면서 중국 무대에 진출했지만 모기업의 도산으로 결별했고, 올해 2월 다롄 이팡의 지휘봉을 잡았다.

이런 가운데 최 감독은 7월 1일 다롄 이팡과 결별했다. 형식은 사임이었지만 다롄 이팡은 '명장' 라파엘 베니테스(스페인) 감독을 영입하기 위해 사실상 최 감독을 경질한 것이었다.

최 감독은 7월 5일 상하이 선화로 자리를 옮겨 중국 무대에서 지휘봉을 계속 이어갔고, 공교롭게도 FA컵 준결승에서 자신을 내친 다롄 이팡과 맞붙어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최 감독의 승리에는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이 힘을 보탰다. 김신욱은 풀타임을 뛰면서 2도움으로 팀의 3-2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다롄 이팡을 상대로 상하이 선화는 김신욱과 스테판 엘 샤라위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전반 14분 만에 다롄 이팡의 마렉 함식에게 선제골을 내준 상하이는 전반 22분 김신욱의 패스로 시작된 공세에서 엘 샤라위가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재치 있는 슈팅으로 동점골을 꽂았다.

김신욱은 전반 34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상하이 선화는 전반 추가 시간 중원에서 김신욱이 재치 있게 내준 패스를 알 샤라위가 단독 드리블한 뒤 또다시 골키퍼 키를 넘기는 로빙 슈팅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전반에 도움 1개를 따낸 김신욱은 후반 24분 멀티 도움을 작성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투입된 볼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받은 김신욱은 욕심을 버리고 뒤로 볼을 내줬고, 지오반니 모레노가 쐐기골을 꽂았다.

상하이 선화는 후반 39분 다롄 이팡의 정룽에게 추격골을 허용했지만 막판 실점을 막으면서 3-2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