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1149 0512019082154491149 05 0506003 6.0.16-HOTFIX 51 뉴스1 0

마침내 출장 정지 징계 풀린 손흥민, 토트넘과 날아 오를까

글자크기

프리시즌 이후 3주간 꿀맛 휴식…오는 26일 기성용과 맞대결

현지 언론 "모우라·라멜라 활약에도 손흥민 복귀로 주전 경쟁"

뉴스1

손흥민.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칼을 갈고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로 돌아온다.

손흥민의 토트넘은 오는 26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기성용의 소속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EPL 3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이날 손흥민의 시즌 첫 출장이 유력시된다. 손흥민은 지난 2018-19시즌 37라운드 본머스와 원정 경기 도중 퇴장을 당해 3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지난 시즌 38라운드와 이번 시즌 1라운드, 2라운드까지 해당됐다.

토트넘은 1라운드에서 승격팀 아스톤 빌라를 3-1로 완파하고, 우승 후보 '0순위' 맨체스터 시티와의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는 2-2 무승부를 기록, 귀중한 승점 1점을 손에 쥐었다.

토트넘을 이끄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에겐 손흥민이 없는 지난 1, 2라운드는 고역에 가까웠지만 고비를 넘긴 만큼 이제 치고 나가야 한다.

지난 시즌 말미 부상에서 회복했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해리 케인과 아르헨티나 출신인 에릭 라멜라가 1, 2라운드 활약했지만 손흥민의 공백을 대신할 만한 선수는 없었다. 다행히도 '암스테르담의 기적'의 주인공 무카스 모우라가 활약하며 2라운드까지 나름대로 좋은 성적을 올렸다.

하지만 이제 손흥민이 절실할 때다. 영국 언론들은 일제히 손흥민의 복귀를 주목하고 나섰다.

영국 HITC는 "모우라가 맨시티전 교체 투입되자마자 골을 기록했지만 토트넘의 선발 자리를 보장할 순 없다"며 "손흥민의 복귀로 경쟁이 더 치열해졌다"고 전했다.

그도 그럴 것이 토트넘은 뉴캐슬과의 3라운드에 이어 아스널과의 '북런던더비'를 대비해야 한다. 라이벌이자 시즌 2연승을 기록하며 여느 때와 다른 모습을 보이는 아스널을 맞상대하기 위해선 최대한 다양한 공격 옵션이 필요하다. 때마침 지난 시즌 맹활약하며 전 유럽에 자신의 이름을 떨친 손흥민이 가세하는 건 포체티노 감독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앞선 1, 2라운드가 손흥민과 더불어 델레 알리가 빠진 상황에서 치러진 경기라는 것을 주목하는 현지 보도도 있었다.

영국 '스퍼스 웹'은 지난 19일 "토트넘의 레전드 그레이엄 로버츠는 주요 선수인 손흥민과 델레 알리 없이 맨시티전 무승부를 기록한 후배들을 격려했다"고 전했다. 영국 '텔레그래프' 역시 "손흥민이 없는 상황에서 해리 케인을 제외하면 믿을 만한 골잡이가 부족하다"고 꼬집었다.

손흥민이 없는 1, 2라운드 라멜라와 모우라가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지난 시즌 팀의 에이스 역할을 하던 손흥민의 복귀를 대신할 수는 없다는 의견도 있다.

영국 '풋볼 런던' 역시 "에릭센, 라멜라가 메운 토트넘의 공격진은 기동력이 부족했다"며 "에릭센의 패스를 받을 뒷공간을 팔 수 있는 공격수가 필요했다"며 손흥민의 공백을 짚기도 했다.

손흥민의 복귀가 기대되는 건 손흥민이 지난 2018-19시즌 전부터 엄청난 강행군 끝에 모처럼만의 휴식을 얻었다는 점도 있다. 손흥민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부터 시작해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UAE 아시안컵,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등 숱한 대회에 휴식 없이 나섰다.

급기야 영국 BBC는 프로축구선수협회의 보고서를 인용해 "손흥민은 한국 국가대표팀 경기를 위해 제대로 된 휴식 없이 엄청난 거리를 이동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78경기에 출전했고, 국가대표팀 일정 소화를 위해 총 11만600㎞를 이동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유럽 축구 선수 중 가장 많은 경기를 뛰고, 최장 거리를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시즌 막판 징계 덕에 모처럼 꿀맛같은 휴식을 취한 손흥민으로선 베스트 컨디션으로 경기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은 나이나 커리어로도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이제는 EPL에서도 최상급 플레이어라는데 이견을 찾기 어렵다. 이미 많은 기록을 자신의 것으로 만든 손흥민은 새 시즌 또다시 새로운 역사에 도전한다.

한국 축구의 전설 '차붐'의 유럽 무대 최다골(121골)에 5골 뒤진 116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유럽 무대 최다골 뿐 아니라 자신의 시즌 커리어 하이(21골) 경신에도 도전한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