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4915 0962019082154494915 06 0601001 6.0.12-HOTFIX 96 스포츠서울 1488886 related

구혜선, 안재현과 "합의이혼 No", 소속사와는 '손절'[SS이슈]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배우 구혜선이 법률대리인을 통해 이혼에 합의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안재현과의 갈등이 어떻게 전개될지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더불어 자신의 입장에 반하는 태도를 보이는 소속사와는 관계를 정리하고,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구혜선은 지난 20일 오후 자신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리우 정경석 변호사 측 보도자료를 통해 “안재현과 이혼에 ‘협의’한 바는 있으나, 이혼에 ‘합의’한 적은 없으며, 현재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혼인파탄에 관한 귀책사유도 전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새벽 돌연 자신의 SNS를 통해 안재현과의 불화를 공개하고, 파경 직전의 상황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구혜선이 이틀만에 법률대리인의 입을 거쳐 정제된 입장을 전한 것. 변호사를 선임해 입장을 전하기 시작했다는 건 안재현과의 갈등이 쉬이 봉합되기 어려운 단계에 이르렀다는 사실을 반증하는 것이라 안타깝기도 하지만, 격앙된 감정 상태를 여과 없이 드러내는 SNS 글보다는 변호사를 통한 입장전달이 한층 안정되어 보인다는 점에서 팬들의 입장에서 안도감이 생기기도 한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혼합의서 초안이 두 사람 사이에 오고가기는 했지만, 전혀 이에 대해 날인이나 서명된 바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구혜선은 이혼에 합의하지 않았다고 밝히는 한편, 이혼을 논의 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안재현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합의 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는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최근 자신의 입장을 “SNS를 통해서 명백히 밝힌” 것이다. 또한,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현재도 여전히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현재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에 대해 일방적으로 관여하며 신뢰를 깨뜨린”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음을 확인하고, 조속히 전속계약관계가 원만하게 종료되기를 희망”했다. 그러면서 “소속사가 이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에는 법적인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강경한 입장을 덧붙였다.

구혜선은 지난 6월 안재현이 속해 있던 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하면서 남편과 함께 한 회사에 몸 담게 됐지만, 구혜선이 SNS상에 공개한 안재현과의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최근 부부간의 갈등에 회사 대표가 언급되며 골이 더 깊어진 모양새다. 뿐만 아니라 18일 오후 소속사에서 나온 두 사람에 대한 이혼과 관련한 보도자료는 구혜선의 주장과는 상반되는 면이 있어 결국 공개적으로 소속사와도 갈등이 불거지게 됐다.

이같은 갈등 상황이 세간에 알려진지 사흘이 지났지만, 안재현은 지금껏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진작에 안재현의 편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구혜선은 안재현과는 관계 회복을 기대하면서도 안재현이 둥지를 틀고 있는 소속사가 자신의 입장과 다르다는 이유로 문제를 제기하며 제발로 걸어나오려 하고 있다.

SNS상에 파경을 맞은 결혼 생활을 적나라하게 공개한 것부터 이번 법률대리인의 공식자료에 이르기까지 구혜선을 위한 현명한 대처가 무얼지는 가늠하기 어렵다. 다만 두 사람의 아름다운 결혼과 신혼생활을 환호하고 응원한 팬들이 많았던 만큼 이별을 하더라도 진흙탕 싸움이 되지만은 않기를 바라게 되는 게 팬들의 마음이다.

cho@sportsseoul.com

사진|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