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7895 0032019082154497895 07 0701001 6.0.12-RELEASE 3 연합뉴스 0

"'프로듀스X101' 이어 '아이돌학교' 조작 정황도 확보"

글자크기

진상규명위 "내일 참고인 조사…엑스원 데뷔 강행 규탄"

연합뉴스

아이돌학교 출연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엑스(X) 101'(이하 '프듀X')에 이어 2017년 같은 채널에서 방송한 '아이돌학교'도 투표 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시청자로 구성된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는 21일 성명을 내고 "현재 경찰 수사 진행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관련 증거를 수집하고 있는 가운데 진상위가 문제를 제기한 '프듀X' 뿐만 아니라 '아이돌학교' 조작에 대한 정황도 확보했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최근 '프듀X' 데뷔 조 순위 선정에 부적절한 개입이 있었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을 일부 발견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시즌이나 프로그램에서도 유사한 단서가 나오면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추후 '아이돌학교' 조작 의혹에 대한 수사도 이뤄지게 된다면 '프듀X' 뿐만 아니라 엠넷, 나아가 국내 오디션 프로그램 전반에 대한 신뢰도가 추락할 수 있는 상황이다.

한편, 진상위 고소인 대표는 법률대리인과 함께 오는 23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그룹 엑스원
[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진상위는 또 이러한 상황에서 엠넷이 '프듀X'를 통해 선발된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 데뷔를 강행하는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진상 규명을 외친 시청자의 마음에 두 번 상처 주는 일이며, 스스로 내세운 프로그램 취지를 뒤집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엑스원은 오는 2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 앨범 '비상: 퀀텀 리프'를 발매하고, 같은 날 오후 8시 고척 스카이돔에서 쇼케이스와 콘서트를 결합한 '프리미어 쇼콘'을 열고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한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