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0669 0032019082154510669 07 0707001 6.0.11-RELEASE 3 연합뉴스 0

여름 끝, 가을 시작…오늘 저녁 폭염특보 모두 해제(종합)

글자크기

기상청 "내일 비 그친 뒤 8월 말까지 낮 최고기온 30도 안팎"

일부 남부지방·제주에 예비 호우특보 발표

연합뉴스

가을은 어디쯤에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 코스모스가 피어있다. 2019.8.2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21∼22일 비가 온 뒤 본격적으로 가을철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이날 밤에는 서울, 충청 등에도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이처럼 비가 내리면서 광주, 대전, 세종, 충남 일부, 전북 일부 지역에 발효된 폭염 특보는 이날 오후 6시 모두 해제될 예정이다.

기상청은 "내일(22일) 비가 그친 뒤 8월 말까지 전국적으로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지 않으면서 폭염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아울러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면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비를 계기로 사실상 여름이 끝나고 가을이 시작되는 셈이다.

그동안 통계를 보더라도 8월 중후반에는 더위 기세가 확연히 꺾였다.

서울에서 평년(1981∼2010년 평균)에 폭염(낮 최고기온 33도 이상)이 나타난 마지막 날짜는 8월 16일이다. 열대야 역시 8월 16일에 마지막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서울에서 지난 14일 낮 최고기온이 35.7도를 기록한 뒤 줄곧 33도를 밑돌았다. 서울에서 열대야가 마지막으로 나타난 날 또한 지난 14일이다.

22일 아침 기온은 20∼25도, 낮 기온은 27∼31도로 예보됐다.

이날 오후 4시부터 2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 제주도(제주도 북부 제외)가 50∼100㎜인 가운데 150㎜ 이상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충청 북부와 경북 북부, 제주도 북부에는 10∼6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과 경기, 강원, 울릉도·독도에는 5∼10㎜의 강수량이 예보됐다.

기상청은 "내일 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대전, 대구, 전북, 충남 일부, 충북 일부, 전남 일부, 경북 일부, 경남 일부, 제주 일부에는 예비 호우 특보가 발표됐다. 이들 지역에는 22일 오전 중 호우 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예비 호우 특보 상황
[기상청 제공]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