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4446 0722019082154514446 01 0101001 6.0.12-RELEASE 72 JTBC 53456829 related

지소미아 파기 또는 연장시…한·미·일 속내와 손익계산은?

글자크기


[앵커]

그럼 지소미아의 연장 또는 파기, 그 결정에 따라서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은 어떤 손익계산서를 받아보게 되는지 취재기자와 좀 짧게라도 따져보도록 하겠습니다.

김선미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먼저 지소미아 연장을 강하게 주장해 온 일본의 경우, 그쪽의 입장을 정리를 해 보죠.

[기자]

일본이 그동안 연장을 주장해 왔던 것은 지소미아가 파기되면 손해가 더 크기 때문입니다.

일단 북한에 대한 정보력 중에서 인적 정보네트워크인 이른바 '휴민트'가 많이 약하기 때문에 북한 군사정보가 제한될 수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전문가들은 주일미군이 철수하는 계기가 될까 봐 우려하는 측면도 있다,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앵커]

그것은 무슨 얘기죠?

[기자]

미·일안보조약에는 극동지역의 평화를 위해서 일본 내에 미군을 주둔시킬 수 있다,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하지만 지소미아가 파기되면 극동지역의 평화 그러니까 북한이나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서 주일미군의 역할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결국 철수로 이어질 수 있다는 걱정입니다.

다만 파기가 되더라도 일본 입장에서는 파기를 원하지 않았던 미국을 향해서 할 말이 많아지기 때문에 외교력이 강화된다는 반사이익을 누릴 여지도 있습니다.

[앵커]

주일미군의 철수를 걱정한다는 것은 좀 지레 걱정하는 듯한 느낌도 들기는 드는데 아무튼 알겠습니다. 지금 김 기자도 말했지만 사실 미국 입장에서는 손익계산서를 따지고 말 것도 없이 이것이 꼭 필요하다고 보는 것은 틀림이 없잖아요.

[기자]

맞습니다. 사실 미국은 한국과도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각종 위성 정보가 풍부하기 때문에 정보 측면에서는 손해를 볼 것이 없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최대 관심사인 중국을 견제한다라는 측면에서는 이 지소미아라는 상징이 훼손된다, 이렇게 여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스콧 스나이더 미 외교협회 연구원은 실제로 지소미아라는 상징은 한·일 동맹국이 미국과 같은 편에 있다는 점을 보여주기 때문에 중요하다 이렇게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일본은 연장이 되면 당연히 좋고 또 파기돼도 반사이익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이렇게 정리가 된다고 치고요. 미국의 입장은 연장으로 확고한 것 같고 문제는 이런 것을 모두 고려해야 하는 한국의 입장이죠.

[기자]

맞습니다. 사실 우리가 지소미아 파기 카드를 꺼냈던 것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미국의 중재를 끌어내기 위해서였습니다.

따라서 협정 파기를 거론하거나 또 실행을 하면서 앞으로 일본과의 협상에서 계속 지렛대로 쓸 수 있다는 측면이 있습니다.

다만 이 경우 미국의 재개 압박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앵커]

그럼 연장을 했을 때는 어떻게 분석이 가능합니까?

[기자]

한·일 양국이 2016년 이후 지소미아를 통해서 정보 교류를 한 것은 총 29번입니다.

그 내역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동해상에 떨어지는 북한 미사일과 관련해서는 일본의 정찰 자산 정보를 계속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다만 그 정보가 그렇게 핵심적인 것은 아니라는 것이 지금 군당국의 판단이기 때문에 파기와 연장의 손익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우리 정부로서는 고심이 깊을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 관련 리포트

청, 22일 지소미아 결정…연장 우세 속 파기 주장도 팽팽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106/NB11869106.html

◆ 관련 리포트

한·일 외교장관 회담…"고노, 지소미아 문제 먼저 거론"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107/NB11869107.html

김선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