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4480 0432019082154514480 04 0401001 6.0.12-HOTFIX 43 SBS 0

강경화-고노, 35분 만에 끝난 회담…입장차만 확인

글자크기

<앵커>

방사능 오염수 문제는 오늘(21일) 한국과 일본의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언급됐습니다. 그 내용 포함해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또 한일 군사정보 협정 놓고도 이야기가 있었지만 서로 입장차만 확인한 채 35분 만에 회담이 끝났습니다.

송욱 특파원의 보도 먼저 보시고 바로 베이징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기자>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열린 한·중·일 회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본을 겨냥한 작심 발언을 내놓았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일방적이고 자의적인 무역 보복 조치를 배제하고 역내 무역에 드리운 불확실성을 걷어내어야 할 것입니다.]

중국 왕이 외교부장도 한국을 편드는 듯한 표현을 하며 양국의 대화와 타협을 촉구했습니다.

[왕이/중국 외교부장 :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를 지향하는 것이 (한중일) 3국 협력의 정치적 기초입니다.]

하지만 오늘 오후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냉랭한 분위기 속에 35분 만에 끝났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28일 시행 예정인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의 철회를 요구했고,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도 제기했습니다.

또 만료까지 사흘 남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의 연장 여부를 아직 검토 중이라며 일본을 압박했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분위기는 어땠나요? 지소미아 연장되나요?) 드릴 말씀 없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강제 징용 판결과 관련해 한국 정부의 대응을 요구했고, 화이트리스트 조치에 대해서도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태국 방콕 회담 이후 20일 만에 다시 만났지만,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한 것입니다.

다만,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 양국이 파국을 막기 위해 대화를 지속하는 데는 공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김선탁)

-----

<앵커>

방금 송욱 특파원이 이야기한 대로 20일 만에 다시 만난 두 장관 오늘도 분위기가 싸늘했는데 이런 결과는 어느 정도 예상됐다고 봐야겠죠?

<기자>

지난주 문 대통령이 광복절 축사에서 대화 기조를 내비쳤고, 일본도 반도체 부품에 대한 두 번째 수출 허가를 하면서 해법 마련의 기대감도 사실 있었습니다.

하지만 어제 한일 국장급 회의에서 양측이 접점을 찾지 못했고요, 또 고노 외무상이 회담에 앞서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국제법 위반을 시정하라고 한국에 요구하겠다고 말하면서 '또 평행선을 긋겠구나'라고 어느 정도 예상은 됐습니다.

결국 대화의 문을 닫지는 말자는 선에서 오늘 만남을 마무리한 것입니다.

<앵커>

우리의 대응 카드로 꼽혔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사실 그거를 연장할지 그거를 결정을 내려야 하는 시기인데, 오늘 그 자리가 장관이 만난 자리가 사실상 마지막 담판이었나요?

<기자>

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의 연장 여부 결정 시한은 24일입니다.

이때까지 한일 양국 중 한쪽이라도 연장 거부 의사를 밝히면 협정은 효력을 잃습니다.

고노 외무상이 강 장관에게 먼저 지소미아 문제를 물어보고 회담 직후에 필요성을 강조할 정도로 일본은 유지를 바라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의 지금까지 입장은 연장 여부를 검토한다는 것인데요, 이와 관련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오늘 "아직 결정된 게 없다.", "정부는 마지막 순간까지 고민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결정 시한이 24일이면 아직 사흘이 남은 건데 내일 관련 결정을 발표한다, 이런 소식도 있던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이르면 내일 연장 여부가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가안전보장회의 논의를 거쳐서 내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늦어도 23일에는 결과가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협정을 연장하되 당분간 정보 교환을 중지해서 일본을 압박하는 방법을 활용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 후쿠시마 바닷물 싣고 온 선박들…우리 바다에 128만t 방류
▶ 日 가공식품 검사도 두 배로 강화…방사능 정조준

▶ [인-잇] 배우 정우성이 전하고픈 이야기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