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6066 1092019082254516066 02 0201001 6.0.12-HOTFIX 109 KBS 54455239 related

조국 딸 논란 관련 서울대·고려대서 규탄 촛불집회 움직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의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부정 입학 의혹 등과 관련해 조 후보자가 교수로 있는 서울대학교와 딸 조모 씨의 모교인 고려대학교에서 규탄 촛불집회를 열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일부 서울대 학생들은 어제(21일)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하고 내일(23일) 교내에서 촛불집회를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촛불집회를 제안한 학생들은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2주 인턴으로 병리학 논문 제1저자가 되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지원하는 장학금을 2학기 연속 혜택을 받고, 의전원 진학을 위해 자퇴하는 것이 정의로운 일인가"라며 조 후보자의 딸의 행적을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매일매일 드러나고 있는 의혹들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자격뿐만 아니라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의 자격조차 의문으로 만들고 있다"면서 "서울대 학생으로서 조국 교수님이 부끄럽다, 조국 교수님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 이후 드러나고 있는 여러 의혹에 분노해 서울대 학생들이 직접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촛불 집회 제안 이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고려대학교 학내 온라인 커뮤니티인 고파스에도 촛불집회를 열자는 글이 게재됐습니다.

집회 제안자는 지난 20일 자신을 고려대 졸업생이라고 밝히며 "이화여대에 부정입학한 최순실의 자녀 정유라가 있었다면, 수시전형으로 고려대에 입학한 조국의 딸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향후 언론 등을 통해서 부정함이 확인되면 이처럼 부정한 수단을 사용해서 고려대에 입학한 조국 딸의 학위도 마땅히 취소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작성자는 어제(21일) 추가 게시글을 올려 "2천 명에 가까운 재학생 졸업생 분들이 촛불집회 찬성에 투표해주셨다"며 "이번주 금요일 촛불집회를 개최하고자 한다"고 적었습니다.

하지만 이 작성자는 밤 늦게 또 다른 글을 통해 "향후 법무부 주관의 변호사 시험에 응시해야 하는 로스쿨생 입장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것이 얼마나 크고 무서운 위협으로 돌아오게 되는지 여러 경로를 통해 경험했다"면서 "제 차원에서의 집회 개최는 접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작성자는 그렇지만 "촛불집회가 실제로 금요일에 중앙광장에서 개최되기를 간절히 희망한다"면서 "집회개최와 진행을 저를 대신해 맡아주실 고려대 졸업생 또는 재학생들의 참여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최형원 기자 (roediec@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