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51499 0032019082354551499 07 0707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올가을 기온 평년 이상일 듯…태풍 1개 한국 영향 가능성

글자크기

기상청, 9∼11월 3개월 날씨 발표

연합뉴스

오늘은 처서, 가을 부르는 팜파스그라스
(태안=연합뉴스) 더위가 그친다는 처서인 23일 충남 태안군 남면 관광 허브농원 팜카밀레를 찾은 한 관광객이 애완견과 함께 만발한 팜파스글라스 사잇길을 걷고 있다. 서양의 억새로 불리는 팜파스그라스는 키가 크고 꽃이 탐스러운 벼과 식물, 뉴질랜드, 뉴기니, 남미 등에서 주로 서식한다. 2019.8.23 [태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w21@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올가을 기온이 평년(1981∼2010년 평균) 이상일 것으로 보인다. 같은 기간 태풍 1개가 한국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23일 발표한 '3개월 전망' 보도자료에서 올해 9∼11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고 밝혔다.

강수량은 9월에는 평년과 비슷하고, 10∼11월에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월별로 살펴보면 9월 초반까지는 우리나라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끼는 날이 많겠지만, 중순부터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맑은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순에는 일시적으로 상층 한기의 영향을 받아 기온이 떨어질 때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9월 평균기온은 평년 수준인 20.1∼20.9도와 비슷하거나 높고, 월 강수량은 평년 수준인 74.0∼220.7㎜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9월에도 낮에는 덥다는 느낌이 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0월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맑은 날이 많겠지만,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을 전망이다.

일시적으로 상층 한기의 영향을 받을 때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10월 평균기온은 평년 수준인 13.9∼14.7도와 비슷하거나 높고, 월 강수량은 평년 수준인 33.1∼50.8㎜와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11월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겠지만, 남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일시적으로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기온이 크게 떨어질 때가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월 평균기온은 평년 수준인 7.0∼8.2도보다 높고, 월 강수량은 평년 수준인 22.8∼55.8㎜와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11월에는 서울 등 중부지방에 첫얼음, 첫눈이 예상된다.

최근 10년 평균 중부지방에서는 11월 상순에 첫얼음이, 11월 중순에 첫눈이 관측됐다.

올해 9∼11월에는 평년 수준인 9∼12개의 태풍이 발생해 우리나라에 1개(평년 0.7개) 안팎이 영향을 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ksw08@yna.co.kr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9살 소녀 목숨 앗아간 맹견 주인도 살인혐의 기소
백골시신 사건 '퍼즐조각'…넙적다리·반지·폐차
강론 중 단상서 활보한 소녀…교황, 웃으며 한 말
"잘못된 건 감춰버려" 후쿠시마 원전 은폐와 속임수
부산대 총학 "조국 딸만 유일 지정 방식 장학금"
몰래 의자 뒤로 빼 동료 엉덩방아 찧게 한 60대
하천이 애견 수영장?…올해도 애견테마파크 불법 영업
'운전자 보복폭행' 가해자가 되레 피해자 왜 고소했나
"남편의 과도한 사랑에 숨 막혀"…UAE서 아내 이혼청구
치매로 기억 잃은 남성, 아내에 청혼해 다시 결혼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