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1772 0352019082354561772 02 0201001 6.0.12-HOTFIX 35 한겨레 0 related

아프리카BJ 양팡 ‘열혈 팬’ 44살 남성은 왜 한강 투신을 시도했을까

글자크기
3천만원대 후원하고 사적 만남 요구하다 거절당해

양팡 “문자 못 봐서 답변 못 한거 거절로 오해…사적 만남 안 한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포털 사이트 네이버와 다음 실시간 검색어에는 ‘양팡’이라는 이름이 하루 종일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와 있다. 양팡은 본명이 양은지(22)씨로, 인터넷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 티브이(TV)의 유명 게임방송 비제이(BJ)다. 양팡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건 그의 열혈 팬인 40대 남성이 3천여만원의 별풍선(아프리카 티브이 비제이 후원을 위한 유료 아이템)을 쏘고 사적인 만남을 요청했지만, 성사되지 않자 좌절해 투신 자살을 시도한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먼저 사건을 정리하면 이렇다. 23일 서울 강동경찰서와 강동소방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아무개(44)씨는 지난 22일 아프리카 TV 양팡 게시판에 “네가 이렇게 나와서 한강 간다”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이후 오후 4시25분 누군가로부터 강동소방서에 이씨가 ’천호대교에서 자살하겠다고 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경찰 등은 이씨의 위치를 추적한 끝에 오후 4시38분 길동에 있는 이씨의 집에서 이씨를 만났다. 이씨는 이때 “저 때문에 경찰분들이 오시고 고생스럽게 해서 죄송하다. 나중에 상담을 받겠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강동구청 보건소 자살예방센터에 이씨를 연결하고 철수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6시14분 강동소방서에 한강에 투신하려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가 다시 접수됐다. 강동소방서는 소방차 7대와 구조대 30명이 2분 뒤 현장에 도착했고, 이미 한강에 뛰어든 이씨를 구조했다.

이씨는 지난 1월께 양팡의 아프리카티브이 방송을 처음 본 뒤 양팡을 좋아하게 됐다. 이씨는 23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양팡같은 사람 없다. 이쁜 모습 망가트리면서 몸 안 사리고 웃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후 이씨는 양팡의 ‘열혈 팬’이 되기로 했다. 양팡은 본인에게 별풍선을 많이 보내는 상위 20위, 열혈 팬에게 직접 그림을 그려주는 등 특별한 부탁을 들어주는 ‘소원권’을 준다. 이씨는 양팡에게 3400만원 상당의 별풍선을 보냈고, 열혈 팬이 되어 소원권을 쓰려고 했다. 하지만 양팡은 이씨의 소원에 응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씨는 ”지난 5월부터 양팡에게 식사를 같이 하자는 소원권을 충분히 알렸는데, 양팡은 소원권이 뭔지 알고 있으면서 그런 문자 메시지는 안 읽었다는 식으로 반응했다”며 “서운함 때문에 (한강에) 뛰어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씨는 “난 정말로 3천만원을 다 보냈는데 이만큼은 해주는 게 온당하다고 봤다. 그렇다고 만나 달라거나 사귀자고 한 적도 없다”며 “사람이면 자기한테 몇천만원 쏜 선한 사람들을 따로 모아서 밥을 산다든가 그런 모습도 없고, 열혈 팬들한테 하다못해 아프리카 쪽지라도 보내줄 수 있는 것 아니냐. ‘열혈님 잘 지내시나요? 요즘 힘들어보이시는데 힘내세요’ 같은 사소한 것들, 나한테 더 정을 주길 바랐다”고 말했다.

이씨의 어머니 심아무개(65)씨의 설명에 의하면, 이씨는 자신과 어머니 명의로 1억6천만원 상당의 빚을 지고 있다. 은행과 제2금융권에서 돈을 빌렸다. 어머니 심씨에게는 “무역 투자를 한다”고 말했다. 과거 대기업 운전기사로 일하거나 술집을 운영한 적도 있지만, 지금은 특별한 직업이 없이 지낸다. 심씨는 “이달 초에는 카드회사 추심원이 와서 소리를 지르고 가는 일도 있었다”라며 “그렇게 빚진 돈이 모두 비제이한테 간 건가”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씨의 생각은 달랐다. 이씨는 “실제 무역 사업이 올초까지는 잘 되어서 몇억원씩 벌었다”고 주장하며 “(3천만원 별풍선에 대해) 아이돌 팬들이 아이돌에게 돈 쓰는 것과 똑같지 않으냐”라고 말했다.

양팡은 이날 오후 3시께 아프리카 양팡 채널을 통해 “(이씨가) 저와의 식사를 문자 메시지로 요청하셨었는데 제가 해당 문자 메시지를 못 봐서 답변을 못 받은 것을 거절당했다고 오해를 하셨다. 저를 향한 서운한 마음과 더불어 개인사를 비롯한 경제적인 어려움이 겹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힘드셨다고 한다”며 “저는 방송을 시작한 이후로부터 지금까지 단 한번도 팬과의 개인적인 1:1 만남을 한 적이 없으며, 방송상으로도 사적인 만남은 불가하다고 여러 번 말씀드려왔고 앞으로도 절대 그러한 일은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권지담 서혜미 기자 gonji@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