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7751 0522019082454567751 06 0602001 6.0.15-RELEASE 52 뉴스핌 0 popular

Mnet '문자 조작 논란', 공정·신뢰 다 잃은 오디션 명문가의 추락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프로듀스X101’로 시작된 Mnet의 문자 투표 조작이 이미 2017년 종영한 ‘아이돌 학교’로 번졌다.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입지를 탄탄히 다져온 Mnet의 신뢰와 명성이 한순간에 무너져내렸다.

◆ 문자 투표 조작 증거 확보?…방심위까지 나섰다

이번 문자 투표 조작 논란은 한 달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달 19일 진행한 파이널 생방송 무대 직후 의문이 제기됐다. 당시 프로그램의 한 시청자이자 국민 프로듀서는 ‘프로듀스X101’ 갤러리를 통해 연습생 문자 득표차가 일정하게 반복되며, 득표 숫자가 모두 특정 숫자(7494.422)의 배수로 표기된다며 조작을 주장했다.

뉴스핌

[사진=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따르면, 1위와 2위의 표차는 2만9000표. 3, 4위도 2만9000표, 6, 7위도 2만9000표 차이였다. 똑같은 2만9000표가 반복된다는 것. 여기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해당 문제를 지적하면서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일부 시청자들은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를 결성, Mnet 제작진들을 사기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프로듀스X101’ 측은 이런 논란들에 대해 “엠넷은 논란이 발생한 이후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했으나, 사실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 공신력 있는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제작진이 진정성 회복을 노렸지만, 수사가 진행될수록 투표 조작은 사실이 되고 있다. 지난 19일 채널A는 “제작진 휴대폰에서 조작을 언급한 녹음 파일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투표 조작 정황이 담긴 녹음 파일은 지난달 31일 첫번째 압수수색에서 확보됐으며, 마지막 경연 당시 1위부터 20위 사이 득표수가 모두 ‘7494.442’의 배수라는 분석이 제기되며 조작 논란에 휩싸인 이번 시즌뿐 아니라, 해당 녹음 파일에는 다른 시즌에 대한 조작도 함께 언급됐다.

이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지난 22일 회의를 열고, 최근 뜨거운 이슈로 떠오른 ‘프로듀스X101’ 문자투표 조작 논란과 관련해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14조(객관성)을 적용, 제작진의 의견진술을 듣기로 했다.

뉴스핌

[사진=뉴스핌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전반으로 번지다…“‘돈벌이’가 만든 만행”

이번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은 Mnet이 선보인 ‘아이돌 학교’와 더불어 전 시리즈로 번졌다. ‘프로듀스X101’ 진상규명위원회에 따르면 ‘프로듀스48’ 역시 445.2178의 배수로 득표수가 배분됐다. 당시 출연자인 강혜원과 혼다 히토미의 득표차가 8014표, 이채연과 한초원 득표차가 8014표로 동일했다.

Mnet에서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선보일 때마다 다수의 시청자 사이에서 ‘문자 조작 논란’이 이미 여러 차례 불거진 바 있다. 그간 ‘물증’이 없어 하나의 ‘설’로만 남았지만 이번에 사태가 제대로 터진 셈이다.

이에 한 방송 관계자는 “제작진 입장에서는 어느 연습생이 더욱 파급력이 있는지, 누굴 향한 대중의 관심이 큰지 가장 빨리 캐치할 수 있는 입장이다. 그런 연습생을 최종 데뷔조에 올려야 주목도와 관심이 커지고, 화제성이 높아지고 이는 광고로 연결된다. 곧 시청자의 관심을 갖고 있는 연습생이 제작진에겐 속된 말로 ‘돈벌이’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들은 말 그대로 프로그램을 만드는 사람이면서도, 여기에 대한 수익도 함께 생각할 수밖에 없다. 이런 논란이 불거진 것 자체가 이미 Mnet이 시청자를 기만했다는 증거이며, 가수를 꿈꾸는 아이들의 꿈을 이용해 그들을 돈벌이로만 본 만행의 결과물”이라고 지적했다.

박송아 대중문화평론가는 “‘프로듀스’ 시리즈는 출연자뿐만 아니라, 시청자 및 대중이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 투표 득표수를 반영해 멤버를 뽑는 프로그램은 공정성과 신뢰를 기반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는 좀 더 명확하고 엄격함을 강화해 현재 진상규명 뿐만 아니라 투표 콘텐츠 수치에 관련한 시스템 구축 또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lice09@newspim.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