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9965 0512019082454569965 01 0106001 6.0.12-HOTFIX 51 뉴스1 0 related

北발사체, '신형 무기' 중 하나인 듯…'북한판 에이태킴스' 거론

글자크기

"고도 97km·비행거리 380km, 최고 속도 마하 6.5 이상"

전문가 "북한판 이스칸데르일 가능성도 열어 둬"

뉴스1

지난 16일 발사된 북한의 신형 무기. /사진=노동신문 © 뉴스1©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북한이 24일 오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2발의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이번 발사체는 북한이 최근 구축한 '신형 3종 무기체계' 중 하나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지금까지 두 차례 발사한 '북한판 에이태킴스'의 추가적인 시험발사로 추정하면서도 북한판 이스칸데르의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늘 오전 6시45분께, 7시2분께 북한이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며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최고도는 97km, 비행거리는 약 380여km, 최도속도는 마하 6.5이상으로 탐지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또한 "한미 정보당국은 정확한 제원을 정밀 분석 중"이라며 "현재 우리군은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난 16일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지 8일 만이다. 당시 북한은 오전 8시1분과 16분쯤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2회의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

고도는 약 30㎞였으며 비행거리는 약 230㎞, 속도는 마하 6.1로 분석됐다.

북한은 이에 앞서 지난 10일에도 함경남도 함흥에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추정되는 무기를 발사했는데 당시 미사일 고도는 약 48㎞, 비행거리는 400여㎞, 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1 이상으로 탐지된 바 있다.

앞선 발사 때와 비교하면 이번 발사체는 고도가 약 2배 정도 높다. 또한 북한이 5월4일부터 이날까지 쏜 9차례 발사체 중 가장 높다. 5월4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추정 미사일의 고도가 60여㎞였고 그 이후의 발사체들은 이보다 낮은 고도였다.

전문가들은 이를 두고 북한판 에이태킴스의 고각 발사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비행거리를 봤을 때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로 보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북한이 7월31일과 8월2일 신형 방사포를 쐈을 당시 비행거리는 각각 250여㎞, 220여㎞ 정도였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지금까지 (북한판 에이태킴스를) 2차례 시험발사 했지만 수정, 보완을 해 개발을 완료하기 위해서는 조금 더 데이터가 필요했을 것"이라며 "아마도 지난 2차례와는 다른 형태로 발사해 다양한 시험 결과와 데이터를 얻고자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북한으로서는 무장력 현대화 차원에서 시험발사가 몇차례 더 필요하기 때문에 북미 실무협상을 지연시키면서까지 시험발사를 이어가고 있다는 관측이다. 이와 함께 북한판 이스칸데르라고 불리는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순 없다. 5월9일 북한이 쏜 KN-23의 사거리는 420여㎞로 이번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김 교수는 "일단 고도가 비행거리의 4분의 1 정도라는 점에서 기존 탄도미사일인 스커드 비행패턴과 유사하다"며 "KN-23의 고각발사 가능성도 열어둔다"고 말했다.

KN-23은 스커드-C(사거리 500㎞)라는 구형 단거리 지대지 탄도미사일의 대안으로 분석되는 무기다.

김 교수는 "만약 이번 발사체가 북한판 에이태킴스가 아닌 KN-23라면 시험발사의 의도보다는 북미·남북 관계에 있어 대외적인 메시지의 의도가 크다고 봐야할 것"이라며 "또 구형 단거리라는 점에서 미국이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전투태세 유지훈련 및 장비관리차원에서 발사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스커드-C의 경우 최대 속도가 마하 6정도라는 점에서 스커드 계열로 보기 어렵다는 관측도 있다. 이번 발사체의 최대 속도는 이보다 더 빠른 마하 6.5 정도였기 때문이다.
eggod611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