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4362 0292019082454574362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related

'정글' 오대환X안창환 맹활약..폭풍우 속 신스틸러들 생존 시작[종합]

글자크기
OSEN

'정글'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정글'에 신스틸러들이 떴다. 오대환관 안창환은 첫 정글에서 쉽게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메르귀'에서는 신스틸러 특집으로 박정철, 오대환, 안창환, 한보름, 윤산하, 우기, 미스터 붐박스가 출연했다.

오대환은 아이들을 위해서 '정글'행을 결심했다. 오대환은 "아이들이 '정글의법칙'을 너무 좋아해서 출연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대환의 아이들은 출국 전날 아빠를 응원하며 '정글의 법칙' 팬임을 드러냈다.

병만족이 탄 배는 급작스러운 기상 악화로 엄청난 위기에 휘말렸다. 거세지는 파도로 인해 카메라까지 흔들렸다. 폭풍 한가 운데 있는 것처럼 위태로운 상황이 계속 이어졌다. 김병만도 "이거 심각하다"며 "계속 가야하나"라고 걱정할 정도였다. 강하게 몰아치는 비바람 때문에 저체온증까지 염려되는 상황이었다.

OSEN

'정글' 방송화면


김병만은 비바람 속에서 이동을 멈추고 근처 섬으로 가서 비박을 하자고 제안했다. 붐박스와 우기와 산하는 식량을 구하기 위해서 나섰고, 남은 멤버들은 불을 피울 땔감을 찾아 나섰다. 한보름 역시 대나무 땔감을 옮기면서 최선을 다했다.

우기와 산하와 붐박스는 즐기면서 먹거리 탐사에 나섰다. 우기는 넘치는 호기심으로 거침없이 해냈다. 우기는 "겁이 별로 없어서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제가 중국별명으로 주유소다. 에너지를 채워줄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스트로에서 막내인 산하는 '정글'에서는 육신 산하로 불리고 싶다는 희망을 전했다. 산하는 "'정글'에서 만큼은 육식 산하가 되고 싶다"며 "은우 형이 롤모델이다"라고 말했다. 산하는 2년전 '정글'을 먼저 다녀온 차은우와 함께 생존 장비 쇼핑에 나섰다. 은우는 꼼꼼하게 산하를 챙겨줬다.

식량 탐사에 나선 3인방은 결국 해가 져서 숲을 빠져나와 물가로 향했다. 세 사람은 밤이 되자 모여드는 꽃게를 본격적으로 사냥했다. 붐박스는 모자를 이용해서 첫 꽃게 사냥에 성공했다. 하지만 산하는 겁에 질려서 끊임 없이 누나인 우기를 불렀다. 산하 대신 사냥에 나선 우기는 망둥어 사냥에도 성공했다. 우기는 "산하야 또 찾아봐, 형이 잡아 줄게"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OSEN

'정글' 방송화면


생존지에서는 불 피우기에 나섰다. 하지만 비가 온 뒤이기 때문에 불피우는 것은 쉽지 않았다. 김병만은 "불 피우는데 7시간 30분 걸린 적도 있다"고 말했다. 안창환은 불 피우는 것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안창환은 "1분이면 된다"고 말했지만 불을 피우지 못했다. 오대환이 나서서 불을 붙이는 데 성공했고, 김병만이 불씨 살리는 것을 알려줬다. 오대환은 김병만이 알려준 요령으로 금새 불을 붙였다.

산하는 한없이 순수함을 드러냈다. 산하는 말귀를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고 단어도 잘 알아듣지 못했다. 산하는 생존에서 친해진 사람을 묻는 질문에 "벌레"라고 답하면서 역대급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순수함으로 뭉친 식량 구조팀은 게와 망둥이를 찾은 뒤에 숲을 헤메다가 파인애플을 발견했다. 하지만 이들이 발견한 파인애플은 썩어있었다. 파인애플에 이어 잭프루트를 수확하며 활기를 얻었다. 과일 탐사를 마친 세 사람은 뿌듯함을 표현했다.

생존지에서는 코코넛 찾기에 나섰다. 병만족이 발견한 바닥에 위치한 코코넛은 대부분 썩어있었다. 결국 신선한 코코넛을 찾아 나섰다. 안창환은 코코넛 나무 타기에도 도전했다. 안창환은 부족원들의 발을 밟으면서 나무위에 올랐다. 하지만 안창환은 나무 중간에서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에 처했다. 김병만이 나서서 인간 사다리를 만들면서 코코넛 채취에 성공했다. /pps2014@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