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2242 0032019082554582242 05 0508003 6.0.11-RELEASE 3 연합뉴스 48372589

'김연경 폭발' 한국 여자배구, 중국 완파하고 아시아선수권 3위(종합)

글자크기

'해결사' 김연경 29점으로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

연합뉴스

공격하는 김연경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3위 결정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 김연경이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2019.8.25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중국을 완파하고 아시아선수권대회를 3위로 마쳤다.

'주포'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은 차원이 다른 강스파이크로 중국의 높은 블로킹 벽을 따돌리고 완승을 견인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3∼4위전에서 중국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20 25-22)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한국은 13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를 3위로 마감했다.

한국은 전날 준결승에서 2019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10대 멤버'를 주축으로 팀을 꾸린 일본에 1-3으로 역전패해 3∼4위전으로 밀려났다.

안방에서 처음 열린 아시아선수권에서 사상 첫 우승을 차지하려던 꿈은 이루지 못했으나 한국은 중국을 꺾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8강 라운드에서 내년 1월 도쿄 올림픽 출전 티켓을 놓고 다투게 될 태국과의 전초전에서 3-1 승리를 거두고 자신감을 쌓은 점도 이번 대회의 소득으로 꼽힌다.

세계랭킹 2위로 한국(9위)보다 7계단 높은 중국은 이번 대회에는 주팅 등 주축 선수들을 대거 뺐다.

사실상 1.5군급으로 대표팀을 구성했으나 중국이 여자배구 세계 최강급이란 점을 고려할 때 결코 만만히 볼 수 없는 상대였다.

게다가 중국은 평균 키 186㎝로 이번 대회 최장신 군단이었으나 세계적인 레프트 김연경 앞에서는 힘을 잃었다.

김연경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9점을 터트렸다. 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이 서브 에이스 3개를 포함해 19점으로 김연경과 함께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연합뉴스

기뻐하는 한국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3위 결정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 김연경 등 선수들이 1세트를 승리로 마치고 기뻐하고 있다. 2019.8.25 hama@yna.co.kr



1세트는 김연경의 독무대나 다름없었다.

한국은 중국의 높이에 고전하며 1-5로 끌려갔으나 김연경의 3연속 득점으로 5-5 균형을 맞췄다.

김연경의 백발백중 스파이크를 앞세워 11-8 리드를 잡은 한국은 중국과 엎치락뒤치락 시소게임을 이어갔다.

공격 비중을 줄여 체력을 아낀 김연경은 19-19에서 강스파이크를 3연속으로 꽂아 넣으며 22-20 리드를 안겼다.

양효진(현대건설)의 날카로운 서브가 중국의 공격 범실을 유도해 23-20을 만든 한국은 마지막 2점을 김연경, 하혜진(한국도로공사)의 포인트로 채웠다.

김연경은 2세트에서도 공격을 주도했다. 이재영(흥국생명), 김희진이 중국의 블로킹 벽에 고전할 때마다 해결사로 나서며 공격의 숨통을 트여주는 역할을 해냈다.

한국은 김연경의 공격이 쉼 없이 터지며 22-18로 앞서나갔고, 김희진의 서브 에이스로 23-18, 5점 차 리드를 챙겼다.

중국의 공격 범실로 24-18로 달아난 한국은 24-20에서 김연경이 다시 한번 솟구쳐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은 3세트에서 김희진이 공수에서 맹활약한 데 이어 15-16에서 긴 랠리 끝에 이재영의 포인트로 16-16 균형을 맞췄다.

17-19에서 김연경이 다시 날아올랐다. 김연경의 고공 강타가 때리는 족족 상대 코트를 가르며 한국은 단숨에 20-19 역전에 성공했다.

센터 김수지(IBK기업은행)의 연속 블로킹으로 22-20 리드를 이어간 한국은 중국의 공격 범실로 23-20을 만들고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김연경의 예리한 대각 공격으로 24-21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고, 이재영의 쳐내기 득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좋았어!'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3위 결정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 김연경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9.8.25 hama@yna.co.kr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