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3204 0972019082554583204 05 0506003 6.0.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손흥민, 토트넘 'SON' 본다…뉴캐슬전서 첫 단추 끼울까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손흥민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봉인 해제된다.

손흥민은 26일 오전 0시30분(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3라운드 뉴캐슬전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길고도 길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37라운드 본머스전 퇴장으로 인한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로 리그 1,2라운드에 나서지 못했다. 팀 내 에이스 역할을 맡고 있는 손흥민인 만큼 토트넘은 그의 빈자리를 크게 느꼈다.

토트넘은 PL 개막전에서 아스톤 빌라를 3-1로 완파하며 쾌조의 출발을 했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지난 시즌 우승팀 맨시티를 만나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고전했다. 맨시티의 단단한 수비를 뚫을만한 매서운 공격을 하지 못했고, 수비에서는 맨시티의 정확한 크로스를 책임지는 데 브라위너를 봉쇄하지 못했다.

물론 공격과 수비 모든 면에서 완벽한 경기력을 보이는 팀은 찾기 드물다. 하지만 공격에서 해결사 역할을 해주는 선수가 있다면, 과정은 좋지 않았을지라도 결과라는 확실한 열매를 맺을 가능성이 높다. 지금 토트넘에는 지난 시즌 20골을 퍼부으며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낸 손흥민이 필요하다.

손흥민이 누비는 영국 현지의 시선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영국 언론 'HITC'는 "이제 손흥민은 경기에 나설 수 있기 때문에 토트넘은 고민할 필요 없이 그를 경기에 투입시켜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하지만 매체는 손흥민이 벤치에서 뉴캐슬전을 시작해야 한다는 또 다른 주장 역시도 소개했다.

매체는 "1,2라운드를 뛰지 못한 손흥민이 선발로 경기에 나선다면 곧바로 그라운드에 적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뉴캐슬과의 3라운드 경기를 코앞에 둔 시점에서도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먼발치에서 이러한 이견을 바라보면 PL 시장에서 손흥민의 위상을 간접적으로 실감할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손흥민이 오는 26일 뉴캐슬과의 홈 경기에 출전해 이번 시즌 시작을 알릴지 관심을 모은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