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4114 0352019082554584114 01 0103001 6.0.12-HOTFIX 35 한겨레 0 related

한국당 ‘보수통합’ 군불때기…안철수에 또 ‘손짓’

글자크기
연찬회·토론회 등 ‘통합’ 주제로

안철수 측근 김근식 연사로 초청

황교안, 뚜렷한 방향 제시 없어

통합논의 속도 역부족 지적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을 겨냥한 보수통합 논의를 본격화하고 있다. 잇따라 열리는 당 연찬회와 보수 야권 토론회도 대부분 ‘통합’이 주제다. 다만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보수통합 및 공천과 관련해 명확한 방향을 제시하지 않고 있어 통합 논의에 속도가 붙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당은 27~28일 열리는 자유한국당 연찬회 연사로 안철수 전 의원(바른미래당)의 측근으로 활동했던 김근식 경남대 교수를 초청했다. 북한 전문가인 김 교수는 야권발 정계개편 등 현안에 대한 특강과 함께 의원들과 질의응답 시간도 갖는다. 한국당이 당의 주요 정례 행사에 김 교수를 초청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안 전 의원이 참여하는 야권통합을 노린 포석이라고 본다. 앞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유승민 의원과 안 전 의원을 지목하며 보수통합의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27일 오전엔 정치권 외부에서 보수통합의 ‘판’을 깔겠다는 목적으로 지난해 8월 창립된 ‘플랫폼 자유와 공화’가 ‘야권통합과 혁신의 비전’을 주제로 한 토론회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연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원희룡 제주지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당 안팎에선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하는 방식으로 보수통합을 이뤄야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데 대체로 공감하고 있다. 당 지도부 역시 바른미래당 등과의 통합을 염두에 두고 있다. 하지만 통합을 주도해야 할 황교안 대표는 지금껏 외연 확장을 위한 방향을 뚜렷하게 제시한 적이 없다. 통합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불거질 갈등 요소인 ‘박근혜 탄핵’을 놓고도 황 대표는 지금까지 모호한 입장을 취해왔다.

이렇다 보니 비박계에선 당의 주도권을 장악한 친박계 인사들이 새누리당 시절 주도한 이른바 ‘진박 공천’을 재연할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한 비박계 인사는 “나 원내대표와 달리 황 대표의 보수통합 발언은 당위론에 그치고 있다. 황 대표가 공천개혁의 칼을 뽑지 않으면 결국 ‘영남당’ 한계에 갇히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