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4342 0292019082554584342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related

"최수종과 정반대" '집사부일체' 노사연♥이무송's 현실부부 '결혼백서'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이무송, 노사연이 부부사부로 등장한 가운데 폭소하게 한 부부 십계명이 눈길을 끌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노사연과 이무송이 사부로 출연했다.

멤버들은 오늘 사부에 대해 결혼에 대해 깨달음을 주는 사람인지 물었다. 부부 십계명까지 전하며 결혼 예찬론이 이어졌다. 이어 각각 결혼에 관해 적어보라고 하자 멤버들은 고민, 이승기는 "결혼은 신기루같은 느낌"이라면서 고민했다.

결혼을 한 마디로 정의를 내리지 못한 가운데 사부를 찾아갔다. 사부가 있는 곳은 한 레코딩 스튜디오였다.
바로 독보적인 음색을 가진 노사연과 남편 이무송이었다. 결혼 40주년 앨범을 만들기로 한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졌다. 집사부 최초 부부 사부가 등장하자, 반가움도 깨달음도 두배가 될 것이라 기대감에 찼다. 멤버들은 "잉꼬부부"라고 하자, 두 사람은 "잉꼬라고 하긴 너무 크다, 새장에서 많이 싸운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OSEN

이무송은 "절대 결혼은 아름다움에 현혹돼서 하면 안 된다"며 운을 뗐다. 이에 노사연은 "결혼은 복권, 하나도 맞은 적이 없다"고 해 폭소하게 했다. 멤버들은 "그런데 어떻게 살 수 가 있냐"고 의아해하자, 두 사람은 "26년을 맞춰가는 것이 기적, 서로 다름을 이해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혼한지 일주일만에 헤어지자고 했지만 26년 버티고 있어, 화를 내도 꼭 같이 잔다"면서 각방을 쓰지 않고, 화는 그날 풀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마사지로 스킨십 자주 해주는 것도 부부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두 사람은 "아무말 없이 쓰담아주는 스킨십이지만 서로에겐 큰 위로가 된다, 부부의 스킨십이 정말 중요하다"면서 부부는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내 편이라 강조했다.

OSEN

본격적으로 우리만의 '현실판 부부 십계명'을 만들어보자고 했고, 멤버들이 '조정위원회'가 되어 이를 확인해 통과시키기로 했다.

첫번 째 계명에 대해 이무송은 "서로가 서로의 음악에 대해 터치하지 말자"고 했다. 가사 검열을 노사연이 평소에 많이 한다고 불만을 토로하자, 멤버들은 "음악활동을 존중해주 되, 가사는 협의할 수 있다"며 이를 정리했다.

식당으로 이동해 노사연은 깻잎으로 부부싸움이 일어난 적 있다고 말했다. 다른 이성에게 절대 깻잎 떼어주지 말자며 조정을 신청했다. 이에 멤버들은 각각 양 측의 변론을 맡더니 상황극을 펼쳐 폭소하게 했다.

OSEN

멤버들은 "아름다운 구속이 최악의 결과를 나올 수도 있으나 사랑하는 사람이 싫어하는 행동을 하지 않는 것이 매너"라며 정리했다.

또한 1년에 2번 단 둘이 신혼여행을 하자며 이것도 십계명으로 올렸다. 이 분위기를 몰아 캠프장으로 향했다. 방에 도착하자마자 이무송은 노사연을 위해 깜짝 꽃다발 선물을 전해 로맨틱한 분위기를 안겼다. 하지만 이내 얼굴에 수박씨 뱉기 게임으로 폭소하게 했다. 두 사람은 "이런 거 장난치는 것 좋아한다"면서 26년차 찰떡 개그코드를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