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5746 0022019082654585746 04 0402001 6.0.12-HOTFIX 2 중앙일보 53046500

홍콩 경찰, 시위대 향해 첫 실탄 쐈다···공중에 1발 경고사격

글자크기
중앙일보

25일 송환법 반대 시위 현장에서 시위대를 향해 권총을 겨누는 홍콩 경찰.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격화하고 있다. 12번째 주말 집회가 열린 25일(현지시간) 카이청 지역에서 열린 집회에서 홍콩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이날 시위는 카이청 운동장에서 오후 2시 30분부터 시민 수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저녁 8시 30분 무렵 시위대와 충돌하던 췬안 지역에서 한 발의 총성이 들렸고, 경찰은 “1발 이상 발포했다”고 인정했다. 석달 가까이 이어진 송환법 반대 시위에서 경찰이 실탄을 발사하기는 처음이다. 다만 이날 발포는 경고용으로 공중을 향해 발사됐다.

홍콩 경찰은 췬안 지역의 점포를 파손하던 시위대 진압을 위해 투입된 경찰들에게 시위대가 쇠막대기를 휘두르며 저항하자, 한 경찰관이 생명의 위협을 느껴 권총을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날 충돌에서 5명의 경찰이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7시쯤엔 물대포 차량 두 대도 투입했다. 물대포는 50m 거리에서 1분에 1200리터 이상의 물을 발사할 수 있고, 최루탄을 물에 섞어 위력을 높이거나, 물감을 섞어 이에 맞은 시위대를 식별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시위에서 충돌이 재연되면서 중국의 개입에 대한 우려도 다시 커지고 있다. 시위대는 췬완 지역에서 쌈써이포, 침사추이 등으로 이동하고 있고, 경찰과의 충돌은 밤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