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6798 0512019082654586798 01 0103001 6.0.12-HOTFIX 51 뉴스1 0 related

퇴진파, 오늘도 최고위 보이콧…손학규, 윤리위로 반격 나설까

글자크기

'손학규 선언' 총선기획단 등 제시했지만 수적 열세로 의결 난항

퇴진파 하태경 중징계시 孫 의결 권한 가져…당권파 "과한 전망"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 2019.6.24/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퇴진파가 25일 최고위원회의에도 불참할 예정이다. 원내대표는 당 대표와 함께 지도부 '투톱'이면서 동시에 당연직 최고위원이지만, 회의 보이콧을 이어가는 것이다.

이에 손학규 대표측 역시 당 윤리위를 활용한 반격에 나설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바른미래당의 당내 갈등은 지난 4·3 보궐선거가 끝난 후 시작돼 5달이 가까워지도록 이어지고 있다.

당권파와 퇴진파는 혁신위원회를 꾸려서 당내 갈등 봉합을 시도했지만, 혁신위마저 파행으로 이어지면서 퇴진파의 최고위 보이콧이 이어지고 있다.

손 대표는 앞서 지명직 최고위원을 당권파 인사들로 임명했지만, 오 원내대표를 포함한 퇴진파 인사는 모두 5명이다. 손 대표 등 당권파는 최고위(전체 9명) 내에서 여전히 수적 열세다.

이로 인해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의결이 필요한 사안들에는 전혀 손을 대지 못하고 있어 이미 '식물정당'으로 전락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이 같은 상황에도 손 대표는 지난 20일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통해 총선기획단과 인재개발위원회 가동을 약속했다.

선거기획단 설치는 당헌·당규에 따라 최고위원회 의결이 필요하다. 인재개발위원회 역시 설치 및 당비·인력 지원을 받기 위해선 최고위 의결이 필수다. 현 당내 상황에서는 두 기구는 설치가 어렵다.

손 대표는 전날(25일) 방송 인터뷰에서 "바른미래당은 제3지대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며 "선거기획단을 만드는 등 손학규 선언의 구체적 이행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만들겠다"고 여전히 사퇴 요구에 선을 긋고 있다.

당내 일각에서는 손 대표가 윤리위원회를 통한 반격에 나설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당 윤리위에는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안이 제소되어 있다. 하 최고위원은 당내 갈등이 격돌할 당시 손 대표를 지칭해 소위 '노인 비하'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퇴진파인 하 최고위원이 제명·당원권 정지·당직 직위 해제 혹은 정지 등 수위 높은 징계를 받게 된다면 최고위 의결 정족수가 당권파와 퇴진파가 동수가 된다. 바른미래당 당규에 따르면 최고위가 의결 과정에서 가부 동수가 되면 당대표가 결정 권한을 갖는다.

당내 관계자들에 따르면 윤리위는 이번주 하 최고위원 건을 비롯한 당 윤리위에 올라온 여러 안건들을 들여다볼 예정이다.

다만 당권파 측에서는 이 같은 시나리오는 과도한 예상이라고 선을 그었다. 윤리위는 독립기구로서 당 대표가 관여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행자 사무부총장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윤리위원들은 외부 인사가 과반 이상이라 내부 토론을 거쳐봐야 한다. 예측 불가다"라며 "윤리위에 올라온 안건이 많아 우선 소위원회를 구성해 안건을 추리는 작업 중인 것으로만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에는 불참하지만, 최고위가 끝난 직후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손 대표 퇴진 등 당내 상황에 대해 재차 언급하고, 원내대표로서 국회 상황에 대해서도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hji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