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7161 0372019082654587161 06 0602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46565803 related

[어게인TV] '호텔 델루나' 이지은, 이도현과 대면→ 여진구, 사라진 이지은 생각하며 오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 '호텔 델루나'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이지은이 이도현의 마지막과 마주했다.

25일 방송된 TVN '호텔 델루나'에서는 고청명(이도현 분)의 마지막을 배웅하는 장만월(이지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만월은 자신을 안아주는 구찬성(여진구 분)에게서 고청명을 느꼈다. 장만월은 구찬성이 고청명일 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고, 한편 마고신(서이숙 분)은 반딧불이를 보며 “자네가 저승길을 갔다 오느라 힘을 잃어 더욱 희미해졌네”라고 혼잣말했다.

최서희(배해선 분)은 구찬성에게 “지난 번에 사장님이 초대한 손님(이미라)이 사장님과 관련이 있는 사람이냐”고 물었다. 구찬성은 그렇다고 대답하며 앞으로 인연들이 더 올 것이라고 암시했다. 한편 마고신은 월령수를 보던 장만월에게 구찬성이 고청명일 지도 모른다는 식의 말을 꺼냈다. 충격받은 장만월은 “구찬성이 그 자냐”고 물어봤고, 마고신은 “네가 고청명으로 보아 소멸시킬 수도 있고, 구찬성으로 보아 구원할 수도 있다. 네 선택에 달렸다”고 답했다. 혼란스러운 장만월은 구찬성을 소멸시키는 상상을 하며 슬퍼했다.

장만월은 설지원(이다윗 분)에게 자신의 물건을 주며 구찬성을 위험에 빠뜨리기로 결심했다. 이후 구찬성에게 “네가 그 자(고청명)”라고 말했고, 설지원을 만났던 것까지 얘기했다. “너는 이제 위험해질 거야. 내가 걔한테 특별한 선물을 했거든. 걔 엄청 세져서 미쳐 날뛸지도 몰라. 난 널 죽여야 하는데 그럴 수 없거든. 널 너무 좋아하니까. 하지만 지켜주지는 못하겠어. 천년 넘게 죽이겠다고 복수를 다짐했는데 이제 와 지키려니 너무 우습잖아”라고 냉소적으로 말하기도. 이를 안 구찬성은 즉각 설지원을 찾아가 몸싸움을 벌였고, 사신(강홍석 분)과 호텔 식구들의 도움으로 그를 제압할 수 있었다. 델루나로 찾아간 설지원은 자신이 죽인 피해자들에게 잔인한 마지막을 맞이했다.

한편 마고신은 장만월의 행동을 알고 분노했다. 장만월은 자신을 소멸시켜달라고 담담하게 전했지만, 이 때 구찬성이 나타났다. 설지원을 만나기 전 구찬성은 마고신에게 자신이 고청명이 아니라는 것과 달의 객잔 첫 손님이 고청명이라는 사실을 들었던 바. 구찬성은 “당신이 기다리던 그 자는 진짜 와 있습니다. 피로 물든 달이 어떤 일이 있었는지 들어요. 그래야 당신이 비워질 수 있으니까”라고 제안했다. 이후 장만월은 이미라(박유나 분)와 박영수(연우, 이태선 분)을 델루나로 초대했다. 잠이 든 후 자신의 과거를 꿈으로 꾼 박영수는 눈물을 흘렸다.

연우와 고청명, 장만월이 얽힌 과거가 공개됐다. 고청명은 부역자로 찍힐 위기에 놓였고, 이를 알고 붙잡힌 연우에게 상황을 설명했다. 함께하는 방법을 찾아보려 했지만, 자신은 들켰고 너희 목숨을 빌어서라도 덮여야 한다는 것. 이에 연우가 “목숨으로 갚지 말고 만월이를 살려라. 그러기 위해서 넌 배신자로 살아. 그럼 만월인 살 거야”라고 답했던 것. 고청명은 장만월을 위한 최후의 수단으로 배신자 낙인을 선택했던 것.

뒤늦게 고청명의 진실을 안 장만월은 슬퍼했다. 마고신은 “그 자는 달의 객잔에 묵은 첫 손님이다. 이 곳에 있으면서 죗값을 치룬 건 너만이 아니다”라고 그녀에게 말했다.

장만월은 “계속 여기 있었던 거냐. 그럼 모습을 보여 봐, 고청명”이라고 애달파했다. 그런 그녀의 앞에 고청명의 모습이 등장했고, 그는 “더 할 변명이 뭐가 있겠나, 누이”라고 말했다. 장만월은 슬퍼하며 “나는 다 비워진 것 같아. 그러니 너도 그만해”라고 말했다. 고청명은 “이것이 진정 우리의 마지막이구나”라고 씁쓸해했고, 장만월은 그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길을 나섰다.

구찬성은 배웅하러 나서는 장만월에게 “꼭 돌아오라”고 말했고, 장만월 역시 “기다리고 있어라”고 답했다. 하지만 한 달의 시간이 지나도 그녀는 돌아오지 않았고, 구찬성은 불안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편 장만월과 함께 다리를 건너던 고청명은 그녀에게 손을 내밀었고, 사신은 장만월을 기다리는 식구들에게 “더 먼 기억을 찾아갔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버스 정류장에서 김준현의 광고를 보던 구찬성은 장만월과의 추억을 되새기며 오열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