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7730 1082019082654587730 07 0703001 6.0.12-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40552661

'변신', 개봉주 박스오피스 1위…'곤지암' 이후 첫 공포영화 흥행작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8월 극장가에 지각 변동을 일으킨 흥행 복병 '변신'(감독 김홍선)이 개봉주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명실상부 한국 공포 흥행 영화의 탄생이다.

극강 공포 스릴러 '변신'이 개봉주 관객수 755,089명(누적 관객수: 769,692명)을 동원해 극장가를 강타,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주말 극장을 찾는 관객들이 공포 영화를 덜 선택할 거라는 세간의 예상을 완전히 깨고 막강한 경쟁작들과의 격차를 벌렸다.

이로써 '변신'은 개봉 이후 5일 동안 단 하루도 경쟁작에 1위 자리를 내주지 않고 5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5일 연속 좌석 판매율 1위를 기록했다. 좌석 점유율이 열세인 점을 고려하면 괄목할 기록이다.

또한 '변신'은 2018년 3월 '곤지암' 이후 처음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한 한국 공포 영화가 되었다. 현재까지의 추이대로라면 '변신'은 금주 내 100만 돌파가 확실시된다. 이 기록 역시 '곤지암' 이후 약 1년 5개월 만에 첫 기록이다.

한편 '변신'은 개봉 이후 일궈낸 박스오피스 성과 만큼 뜨거운 온라인 반응을 얻고 있다. 각종 패러디까지 양산될 정도로 가족 공포 명장면도 회자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강구(성동일 분)가 망치를 들고 공격하는 장면, 현주(장영남)가 아침 밥상에 계란말이를 먹는 장면 등은 SNS 패러디 열풍을 일으키는 중.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로 절찬상영 중이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