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9173 0232019082654599173 02 0201001 6.0.12-HOTFIX 23 아시아경제 54455239 related

"이혼설 사실 아니다 당사자 불쾌" '조국 여배우' 지목 최측근 해명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며 검찰개혁을 포함한 정책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이른바 '조국 후원 여배우'로 지목되며 구설수에 오른 여배우 A 씨 측이 반박했다.


A 씨 최측근은 26일 한 매체를 통해 "이혼은 대응할 가치도 없는 사실무근"이라며 "멀쩡한 가정을 왜 갈라놓느냐"며 "이혼설부터가 사실이 아니다. 아무 문제 없이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데 무슨 황당한 소리인지 모르겠다"고 해명했다.


이어 "정치인과의 연루설 자체도 그야말로 느닷없지만, 이혼설에 대해선 정말 불쾌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유튜버 B 씨는 25일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란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B 씨는 여배우 A 씨 남편과 조 후보자의 남동생이 친분이 있다면서 "여배우가 이미 이혼했다고 한다"고 전해 관심을 끌었다.


해당 방송과 관련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도 해명에 나섰다. 조 후보자 측은 이날 새벽 SNS를 통해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은 사실무근이므로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