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9709 0522019082654599709 02 0201001 6.0.17-RELEASE 52 뉴스핌 0 related

대학가에 번지는 조국 '촛불집회'...정치색 변질 우려도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조국(54)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조모 씨의 입시 특혜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촛불이 대학가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서울대에서 지난 23일에 이어 2차 집회를 예고하고 부산대에서도 집회가 열리는 것은 물론, 일부 다른 대학들도 촛불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학생들의 집회에 편승하려는 정치 세력들로 인해 정치적 집회 변질 우려도 나오고 있다.

◆ 서울대 2차 집회 예고...부산대도 집회 계획

조 후보자가 교수로 재직 중인 서울대에서는 지난 23일에 이어 오는 28일 오후 8시 30분 '조국교수 스톱(STOP)! 제2차 서울대인 촛불집회'가 예고됐다.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진 1차 집회와 달리 2차 집회는 총학생회가 주관하기로 결정, 보다 조직적인 집회가 진행될 전망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2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규탄 촛불집회가 열렸다. 2019.08.2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26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제기되는 의혹에 ‘법적인 문제는 없다’며 후안무치의 태도로 일관하는 조국 교수가 장관이 돼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가 크다. 정의가 살아있는 사회를 위해 조 후보자의 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2차 집회 개최 이유를 밝혔다.

조 후보자의 딸 조씨가 재학 중인 부산대에서도 일부 학생들을 중심으로 ‘촛불집회추진위’가 구성돼 28일 오후 6시 교내에서 집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추진위는 후원계좌를 열고 모금 활동을 벌이는 한편, 집회 참가자와 자유발언자 등을 모집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부산대 총학생회는 ‘학생 총투표’를 실시해 학생들의 의견을 모은 뒤 향후 공식적인 대응 방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일부 지방 대학에서도 촛불집회 개최 움직임이 일고 있다. 경북대 총학생회는 이날 중앙운영위원회 정기회의를 열고 ‘대한민국 교육 부정과 입시 비리에 대한 건’을 논의하기로 했다. 논의 결과에 따라 집회 개최 여부도 판가름 날 전망이다.

이외에도 대구대, 영남대 등도 총학생회 차원에서 해당 안건을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서로 연대해 집회를 열거나 서울 지역 대학과 행동을 같이 할 경우 파급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와 같은 지난 23일 집회를 개최했던 조씨의 모교 고려대에서도 학생 커뮤니티 ‘고파스’를 중심으로 2차 집회 개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집회에 참여하지 않은 채 성명서만 발표했던 총학생회는 전날 중앙운영위원회 회의를 개최하는 등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학생들 “외부 정치세력 배제” 외침에도...정치적 이용 '눈살'

대학생들의 촛불집회 개최 움직임이 활발하면서 이를 둘러싼 정치색 논란도 뜨겁다. 집회를 기획하는 학생들이 특정 정치 세력과 연관돼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는가 하면, 일부 정치 세력이 실제 집회에 참여하며 잡음이 일고 있다.

앞서 고려대 집회 주최자 A씨가 자유한국당 청년부대변인에 내정됐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집회 이전에 물러났다. 부산대 집회추진위원장 B씨도 한국당 지부장으로 밝혀져 지난 24일 집행위원장직에서 물러나는 사태가 발생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에서 고려대학교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과정에 대한 진상규명 촉구 촛불 집회를 하고 있다. 2019.08.23 dlsgur975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고려대 집회 당시에는 김세의 전 MBC 기자, 강용석 변호사 등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운영자들이 집회 장소 근처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며 일부 학생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집회 주최 측이 중앙광장 입구에 테이블을 마련하고 학생들의 학생증을 확인한 뒤 피켓 등 용품을 배부했지만 속수무책이었다. 당시 집회 참가자들은 “정치 간섭 배격하고 진상에만 집중하자”는 구호를 외치며 외부 세력의 배제를 주장했다.

아울러 서울대 집회에서도 보수 유튜버는 물론 태극기를 든 일부 시민들이 참여하는 등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이에 따라 집회 주최 측에서는 정치 세력을 배제하기 위한 방안에 골몰하고 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집회 개최 이유가) 서울대 학생사회가 보수화되고 우경화됐기 때문이 아니다”라면서 “학생증, 졸업증명서 등을 확인해 학내 구성원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며 오는 2차 집회에서는 정치 세력의 집회 참여를 배제하겠다고 강조했다.

iamkym@newspim.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