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0263 0122019082654600263 03 0304001 6.0.12-HOTFIX 12 전자신문 0 related

삼성 판결 D-2, 이재용 부회장 아산서 디스플레이 현장경영

글자크기
전자신문

이재용 부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연루된 국정농단 사건의 대법원 선고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재계도 이 부회장 관련 판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의 대 한국 경제 보복,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으로 삼성을 둘러싼 대내외 경제 상황이 악화된 가운데 이 부회장의 부재가 가져올 파장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오는 29일 오후 박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에 대한 상고심 선고 기일을 연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최씨와 이 부회장 상고심 판단도 같은 날 내려진다.

쟁점은 삼성이 최씨 딸 정유라씨에게 제공한 말 세 마리의 소유권 이전과 '경영권 승계작업' 인정 여부다. 박 전 대통령과 최씨 1·2심은 말 세 마리에 대가성이 있다고 판단, 뇌물로 인정했다. 이 부회장 1심도 같은 취지의 판단을 했다. 그러나 2심에서는 말 세 마리 소유권이 최씨에게 넘어가지 않았다며 뇌물로 인정하지 않았다. 같은 사안에 대해 하급심 판단이 갈렸기 때문에 대법원의 최종 판결에 따라 한쪽은 파기 환송돼 2심을 다시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세 피고인 모두 항소심을 다시 받을 가능성도 있다. 대법원이 말 소유권 이전과 승계 작업 둘 가운데 하나만 인정할 경우 세 사건 모두 파기 환송돼 재판을 다시 받을 것으로 보인다.

재계의 최대 관심사는 판결 결과다. 이 부회장이 다시 구속된다면 삼성 경영에 불확실성이 추가로 등장하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월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국내외에서 활발한 경영 행보를 펼쳤다. 특히 인공지능(AI), 시스템반도체, 해외 생산 거점 등 미래 먹거리에 집중해서 챙겼다.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2030년까지 133조원을 집중 투자, 글로벌 1위를 달성하겠다는 비전도 내놓았다. 이 부회장이 다시 구속되면 삼성의 미래 전략 사업과 혁신 계획이 중단되거나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안팎에서 나온다.

특히 최근 일본 경제 보복으로 말미암아 위기가 고조됐을 때 일본과 국내 주요 사업장을 오가며 위기 타개를 위해 노력해 왔다. 수출 중단이 시작되기 전 일본 회사 소재 재고 확보에 나서고, 대체 공급처 발굴과 국산화 추진 등 비상 대책을 주도했다.

전자신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두번째)이 26일 충남 아산에 위치한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달 들어서는 현장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6일 삼성전자 온양·천안사업장을 시작으로 평택사업장(9일), 광주사업장(20일)을 찾은 데 이어 26일에는 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방문해 전자계열사 밸류체인 점검과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현장 경영을 이어 가고 있다. 이날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하고, 대형 디스플레이 로드맵 등 미래 신기술 전략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김성철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장 부사장, 남효학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장 부사장, 곽진오 디스플레이연구소장 부사장 등이 함께했다.

이 부회장은 “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된다. 지금 액정표시장치(LCD) 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면서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다가올 새로운 미래를 선도해야 하고, 기술만이 살 길”이라고 강조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