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1818 0032019082654601818 03 0304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한·일 관광장관 30일 인천서 만난다…관광협력 방안 논의

글자크기

한·중·일 문화관광장관 회의 인천 송도서 29일부터 개막

연합뉴스

제8회 한중일 관광장관회의…한일 양자회담
작년 10월 중국 쑤저우(蘇州)에서 열린 한중일 관광장관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함께 일본 여행 보이콧이 확산하는 가운데 한국과 일본 양국의 관광분야 주무장관이 인천에서 만나 관광 협력과 교류 방안을 논의한다.

인천시는 26일 제9회 한·중·일 관광장관 회의와 제11회 한·중·일 문화장관 회의가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로 오는 29∼3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그동안 한·중·일 관광장관 회의와 문화장관 회의는 다른 시기에 각각 열렸지만 효율성과 편의를 높이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송도에서 통합 개최하게 됐다.

회의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일본의 이시이 케이이치(石井啓一) 국토교통대신(관광장관)과 시바야마 마사히코(柴山昌彦) 문부과학대신(문화장관), 뤄수강(락<各+새추>樹剛) 중국 문화여유부장 등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 4월 개막해 12월 폐막 예정인 동아시아 문화도시 행사 기간에 맞춰 열리게 됐다.

한·중·일 3개국은 2012년 이후 매년 각각 자국의 1개 도시를 문화도시로 선정해 문화교류를 강화하고 있다. 올해 동아시아 문화도시는 대한민국 인천, 중국 시안(西安), 일본 도쿄 도시마구다.

일각에서는 한일관계 경색 국면으로 인해 일본 관광 주무장관의 불참 가능성도 거론됐지만 관광장관 회의는 예정대로 열리게 됐다.

한·일 문화장관 양자회의는 29일에, 한·일 관광장관 양자회의는 30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다. 한·중·일 3개국 문화장관 회의와 관광장관 회의는 30일 열린다.

행사 기간에는 2020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한국 순천시, 중국 양저우시, 일본 기타큐슈시가 선정되고 한·중·일 예술제와 문화공연도 다양하게 열릴 예정이다.

아울러 한·중·일 관광산업 포럼, 관광교류의 밤, 관광 미래세대 포럼, 3개국 지역 관광 활성화 공동 마케팅 행사 등이 이어진다.

한·중·일 문화·관광장관을 비롯한 정부대표단과 미래세대포럼 참가 대학생 등 행사 참석자들은 행사 종료 뒤 강화·송도·개항장 등 인천 대표 관광지를 방문하는 투어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조인권 인천시 문화관광국장은 "이번 문화관광장관회의의 인천 개최를 계기로 한·중·일 3국의 문화 다양성을 더욱 존중하고 문화·관광 교류가 활발하게 진행돼 동아시아 평화의 협력 기반을 공고하게 다질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