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3106 0372019082654603106 06 0602001 6.0.12-HOTFIX 37 헤럴드경제 1488886 related

[단독]'조국 여배우 지목' A씨 최측근 "이혼 NO…사실 아닌 루머 휘말려 속상"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조국 페이스북, 헤럴드팝 DB


[헤럴드POP=고명진 기자]'조국 여배우'로 지목되면서 루머에 휩싸인 A씨 최측근이 입을 열었다.

26일 A씨의 최측근은 헤럴드POP에 "왜 루머에 휘말렸는지 알 수 없다"라며 불쾌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 측근은 "이혼하지도 않았는데 이혼했다고 만들었다. 사실도 아닌데 왜 이렇게 된건지 속상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앞서 지난 25일 모 유튜브 채널에는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란 제목으로 28분 분량의 영상이 게재됐다. 문제의 영상에서 인기 유튜버 김모씨는 A씨 남편과 조후보자 남동생이 친분이 있는 사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김씨는 "그간 조국 후보가 여배우를 후원해 줬다"고 폭로했다. 이에 따르면 조국은 휴식기에 돌입해 있던 A씨를 후원했고, 이에 그녀는 왕성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었다는 것.

이와 관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 준비단은 26일 새벽 공식 SNS을 통해 모 유튜브 방송 내용과 관련, 허위조작이라고 주장함과 아울러 즉각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