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38621 0532019091054938621 02 0201001 6.0.12-RELEASE 53 노컷뉴스 0 related

최성해, 목사 이력도 가짜?…허위이력 지우기 나서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노컷뉴스

동양대 최성해 총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학력 위조에 이어 가짜 이력 논란에 휩싸였다.

10일 현재 한국대학신문 등의 프로필에 따르면, 최 총장은 1990~1993년까지 미국 포트딕스 침례교회(Fort Dix Baptist Church)에서 부목사로 사역한 것으로 돼 있다.

이에 대해 미국에 거주 중인 김동문 선교사가 이날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에 의문을 제기했다.

김 선교사는 "미국 동부 뉴저지주 포트딕스 주변은 물론 뉴저지주 전체에도 이 같은 이름의 교회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 침례교단 285개 교회, 미국 남침례교단 100여개 교회,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 10여개 교회, 뉴저지 지역 160여 개 한인교회 명단에서 이 교회의 이름을 찾을 수 없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그는 최 총장의 목사 안수 여부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공개된 프로필에 따르면, 최 총장은 1991년 5월 미국 워싱턴침례대학교(2015년 버지니아워싱턴대학으로 개명)에서 신학 학사 학위를 받았다고 했다.

그런데 최 총장은 지난 8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워싱턴침례대학교 3학년으로 편입해 학사 학위와 교육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고 밝혔다.

최 총장의 프로필과 인터뷰 내용대로라면, 그는 1989년 8월 가을학기에 워싱턴침례대학교에 학사 편입한 것이 된다.

하지만 이 시기는 그가 포트딕스 침례교회의 부목사로 사역했다는 1990~1993년 가운데 2년이 겹친다.

김 선교사는 이에 대해 "이는 신학교 3학년 재학 중 침례교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부목사로 사역했다고 주장하는 것"이라며 "미국 남침례회나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총회 소속 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과정을 마치지 않고 목사가 되기는 정말 힘들다. 신학교를 졸업하지 않아도 목사 안수를 하는 경우도 있지만 극히 드물다"고 지적했다.

한편, 학력 논란이 불거진 뒤 최 총장은 허위 학력 지우기에 나섰다.

노컷뉴스

10일 현재 네이버 인물정보에는 워싱턴침례대학교 대학원 박사는 삭제됐다


지난 9일 이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인물정보에는 논란이 된 워싱턴침례대학교 박사 학력이 삭제됐다.

10일 현재 포털사이트 다음 프로필에는 최종 학력이 템플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석사(~1985년)로 기재되어 있다.

노컷뉴스

10일 다음 프로필에는 최 총장의 최종학력이 템플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석사로 되어 있다



하지만 이 최종 학력 역시 사실과 다를 개연성이 높다.

그의 다른 프로필에는 템플대학교 대학 MBA수료라고 아직도 표기돼 있다.

CBS노컷뉴스는 이날 최 총장의 워싱턴침례대학교 학사·석사·박사 학력이 모두 허위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최 총장이 가짜 학위를 이용해 수 십년간 대학 총장 자리에 있으면서 한국교회연론회 이사장,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이사 등을 역임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CBS노컷뉴스는 이에 대한 답변을 듣기 위해 동양대 측에 수 차례 전화했지만 통화가 되지 않았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