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42619 0722019091054942619 02 0201001 6.0.12-RELEASE 72 JTBC 0 related

"1년 치 끊었는데"…유명 호텔 헬스장, 수억원대 '먹튀'

글자크기


[앵커]

서울 광화문의 유명 호텔에 입점한 피트니스 센터가 영업을 중단하고 대표가 잠적했습니다. 드러난 피해자만 270여 명, 피해액은 4억 5000만 원에 달합니다. 이들은 업체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습니다.

김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유명 호텔에 입점해있던 피트니스 센터가 지난달 13일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엘리베이터도 운행을 멈춰 계단으로만 드나들 수 있습니다.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운영되던 이 곳은 텅 비어 있습니다.

운동 기구가 있던 자리에는 이렇게 전선만 남아 있습니다.

호텔 이름을 내세워 1000명 가까이 회원을 받았던 이 센터는 A업체가 운영 중이었는데, 6월 28일부터 한달 간 누수 공사를 한다며 문을 닫았습니다.

그 뒤 B업체에 운동 기구를 팔았고 호텔 몰래 위탁 운영권도 넘겼습니다.

수도와 가스 요금, 임대료도 밀린 상태였습니다.

운영권을 넘겨받은 B업체는 뒤늦게 이 사실을 알았고, 호텔과 마찰까지 빚으며 운영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습니다.

A업체의 대표는 회원들에게 환불이나 보상을 하지 않은 채 잠적한 상태입니다.

[피해 회원 : 이게 00호텔인 줄 알았어요. 00호텔에서 하는 건 줄 알고 신뢰를 좀 가졌죠.]

[피해 회원 : 일 년 치를 끊은 거죠. 한 달도 못 쓰고.]

피해 회원 270여 명은 A업체의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을 사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습니다.

피해자 중에는 2400만 원의 보증금을 낸 회원도 있습니다.

확인된 피해액만 4억 5000만 원에 달합니다.

김재현 기자 , 유규열, 이승창, 백경화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