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1422 0182019091154961422 05 0507002 6.0.11-RELEASE 18 매일경제 51292661

잔여일정 가장 적은 키움, 잔여일정 3선발 로테이션 가능성↑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잔여 일정은 선발 3명으로 로테이션을 돌릴 가능성을 열어놨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11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SK와이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이승호는 14일 kt위즈전이 마지막 등판일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음주부터는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에릭 요키시-최원태로 선발 로테이션을 돌릴 수 있다는 얘기다. 키움은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134경기를 소화했다. 홈구장이 고척스카이돔이라 홈경기는 우천순연 등 날씨의 영향을 받을 일이 없다.

매일경제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 사진=MK스포츠 DB


가장 적은 잔여경기만 남았다. 물론 잔여 일정이 나온 뒤에 3경기가 취소됐다. 그래도 키움은 16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잔여일정기간에 단 6경기만 소화한다. 선발을 많이 쓰지 않아도 된다. 5선발로 나섰던 김선기는 불펜으로 돌렸다.

일단 2위 싸움이 걸린 16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는 요키시가 나서고, 브리검이 4일 휴식 후 등판이 문제없다고 할 경우 17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장 감독은 “요키시는 두산전에 나간다. 브리검과는 오늘 경기 후 얘기를 해보고 최종 결정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20일에 열리는 인천 SK 최원태가 등판하면 24일 광주 KIA전까지 일정이 없다. 이후 또 다시 이틀을 쉬고 27~28일 부산 롯데전으로 시즌을 마친다. 브리검, 요키시, 최원태를 차례로 한 차례 더 내고 시즌을 마칠 수 있는 일정이다.

물론 추가로 취소 경기가 나올 가능성이나,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이승호가 불펜으로 가는 게 확정된 건 아니다.

다만 잔여일정은 여유롭게 운용할 수 있다. 남은 10경기에서 많이 이겨놓고 두산 경기를 지켜봐야하는 키움 입장에서는 나름의 총력전 모드인 셈이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