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2492 0722019091154962492 01 0101001 6.0.11-RELEASE 72 JTBC 0 related

'자화자찬' 사라진 북 발사체 보도…시험 실패 가능성

글자크기


[앵커]

북한이 어제(10일) 쏴올린 발사체와 관련해서 또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발사 성공을 자화자찬하는 요란한 보도는 사라졌습니다. 이 때문에 '시험이 실패한 것이 아니냐' 하는 분석도 있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매체들은 발사체 시험 때마다 성공 발사를 강조해왔습니다.

[조선중앙TV (지난 8월 17일) : 신비하고도 놀라울 정도의 성공률을 기록한 것만 보아도 나라의 국방과학기술의 발전 정도를 가늠할 수 있으며…]

하지만 어제 발사 보도는 달랐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참관 소식을 담담하게 전했을 뿐 자화자찬은 하지 않은 것입니다.

그러면서 "무기 체계 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결정짓는 계기"라며 앞으로의 시험 발사 계획을 밝혔습니다.

새 무기를 완성하기까지는 시험 발사의 실패에서도 배울 것이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어제 발사가 실패해 두발 중 한발은 내륙에 떨어졌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합동참모본부 역시 탄착지점을 동해상으로 발표해왔는데, 이번만 동쪽이라고 밝혔습니다.

목표지점인 동해상까지 발사체가 날아가지 못한 것을 시사한 것입니다.

이러다 보니 쏜 발사체 자체가 두발이 아니라 세 발이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공개된 사진 중 발사대 장착 사진에는 모두 4발이 보이는데, 발사 후 사진에 남아있는 것은 한발뿐이기 때문입니다.

북한 매체들도 발사체 수를 밝히지 않은 채 두 차례에 걸쳐 시험이 진행됐다고 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김태영 기자 , 이지혜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