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170 0202019091154963170 06 0602001 6.0.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종합] ‘생일편지’ 송건희, 히로시마서 첫사랑 조수민 재회.. ‘눈물의 상봉’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생일편지’ 송건희가 조수민과 재회했다.

11일 방송된 KBS2 추석특집 드라마 ‘생일편지’에는 김무길(전무송)이 평생을 그리워한 정영애 소식을 듣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무길은 여일애(정영숙)에게 편지를 받았다. 그는 정영애를 그리워하던 과거를 회상했다. 1945년, 김무길(송건희)은 첫사랑 여일애(조수민)를 그리워했다. 조영금(김이경)은 김무길을 짝사랑했지만 그의 마음이 돌아서지 않자 슬퍼했다.

조함덕(고건한)은 동생 조영금의 수모에 김무길을 때렸다. 이를 본 무길 모(김희정)는 조함덕의 아버지에게 입은 은혜를 생각하며 김무길의 마음을 돌리려 했다. 김무길은 함덕 부(오만석)에 사과를 하러 갔다가 그에게 “일애가 히로시마에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어 김무길은 형 무진(홍석우)을 데리러 온 일본인들을 목격했다. 김무길은 도착지가 히로시마라는 걸 듣고 자신이 가겠다고 전했다. 무진이 격하게 말리자 무길은 “일애가 히로시마에 있데. 돈도 벌고 일애도 데려올게”라고 자신했다. 다음 날, 무길은 함덕을 포함한 동네 청년들과 히로시마로 끌려갔다.

김무길의 부탁을 받고 여일애를 찾던 손녀 김재연(전소민)은 신원조회가 되지 않는 그 때문에 혼란스러워했다. 김재연은 할아버지 부탁을 들어주지 않으려고 했다. 그러나 김재연은 희귀병을 겪고 있는 할아버지의 소원을 거절할 수 없었다.

김재연은 남자친구 구기웅(김경남)과 이 상황을 어떻게 대처할지 고민했다. 그러던 중 김재연은 할아버지의 일기에서 “히로시마에서 일애를 만났다”는 글귀를 발견했다. 이를 토대로 김재연은 자신이 여일애인 척 편지를 썼다.

김재연은 여일애에게 편지가 왔다가 무길에게 전달했다. 편지에는 “급한 사정이 생겨 당장 만나기 힘들지 않을까 싶다. 너를 히로시마에서 만났던 때가 생각난다”라고 적혀있었다. 무길의 표정이 굳었고 그는 히로시마에서 있었던 일을 떠올렸다.

히로시마 생활은 녹록치 않았다. 김무길은 강제 노동과 훈련에 시달려야 했다. 김무길은 훈련을 하던 중 길을 지나던 여일애를 보고 뛰쳐나왔다. 강제 이탈을 본 함덕은 무길을 따라나섰다. 여일애를 만난 김무길은 반갑게 인사했으나 여일애는 “나 가야돼”라며 발걸음을 돌렸다.

무길과 함덕은 무단이탈을 했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했다. 두 사람은 그 일을 계기로 친해졌다. 무길은 “일애는 나 보는 거 좋아하는 거 같지 않았다”면서도 일애가 사는 집에 그녀를 보러 찾아갔다.

일애는 무길에게 냉랭하게 대했다. 무길은 “내 안보고 싶었나. 네 찾으러 왔다”라고 말을 꺼냈다. 그러나 일애는 “내는 그동안 네 까맣게 잊고 지냈다. 불편한 심정이 더 크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무길은 믿지 못했지만 일애는 “다시는 오지 마라”라고 못 박았다.

이어 무길은 명령 불복종으로 골방에 갇혔다. 함덕은 일애에게 이를 알렸고 일애는 사령관을 찾아가 무길을 살려달라고 부탁했다. 사령관은 들은 척도 하지 않았고 일애는 그의 발을 씻기며 “제가 뭐든 할 테니까 목숨만이라도 살려주세요”라고 애원했다.

무길은 일애가 찾아와서 부탁했다는 걸 알고 그녀를 찾아가 “흉한 꼴 당하면 어쩌려고”라며 화를 냈다. 일애는 두렵지 않다고 말했고 무길은 “도대체 네 왜 이리 변한긴데”라고 답답해 했다.

일애는 “알면서 모르는 척 하지마라. 고향에 소문 퍼진 거 내 다 안다. 그 소문 맞다”라며 자신이 정신대에 끌려갔음을 둘러말했다. 일애는 엄마와 무길만은 모르길 바랐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각자 헤어져 오열했다.

일애를 기다린 무길은 “내 구해줘 고맙고 다 얘기해줘 고맙다. 누가 뭐라고 해도 일애 내 짝이다. 내 피하지 마라. 내가 더 잘할게”라고 사랑을 고백했다. 일애는 “바보야. 여기서 어떻게 더 잘하노”라고 고마워했다. 두 사람은 포옹으로 사랑을 확인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