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3941 0432019091654993941 04 0401001 6.0.14-RELEASE 43 SBS 35548207

존슨 "헐크처럼 강력히 브렉시트"…'유치한 비유' 비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과의 회동을 하루 앞두고 다음 달 EU 탈퇴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헐크'에 빗대 천명했습니다.

존슨은 자신과 영국을 만화 주인공 헐크와 그의 변신 전 인물 배너 박사에 비유해 범야권 주도로 제정된 '유럽연합 탈퇴 시한 연기법'을 무시하고서라도 탈퇴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는데, 유치한 비유라는 조롱 섞인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존슨 총리는 일간지 메일 일요판과 15일(현지시간)자 인터뷰에서 "우리는 10월 31일에 나갈 것이다. 그렇게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미국 출판사 마블의 슈퍼히어로 만화 주인공 헐크를 거론하며 브렉시트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존슨은 "배너 박사(헐크의 변신 전 캐릭터)는 족쇄에 묶여 있을지 모르지만, 자극을 받으면 그것을 부숴버린다"면서 "헐크는 화날수록 강해진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헐크는 아무리 단단하게 묶여 있는 것처럼 보여도 항상 벗어난다"면서 "우리나라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어떤 상황도 브렉시트를 미루게 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10월 말 브렉시트를 강행하겠다는 존슨 총리의 이날 인터뷰 내용은 의회 표결과 여왕 재가를 거쳐 9일 발효한 '유럽연합(탈퇴)법', 이른바 '노 딜 방지법'을 무시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예정된 10월 31일 전에 EU와 브렉시트와 관련한 새 합의에 도달해 일정표대로 EU와 결별하겠다는 의지를 헐크에 빗댄 그의 발언은 곧바로 조롱 섞인 비난을 샀습니다.

유럽의회를 대표해 브렉시트 협상에 참여했던 기 베르호프스타트 전 벨기에 총리(현 유럽의회 의원)는 트위터에서 "트럼프적인 기준에서 보더라도 헐크 비유는 유아적"이라면서 "EU가 그런 것에 겁을 먹을 것이라고 보나? 영국인들은 감동했을까?"라고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영국 브렉시트부의 스티브 바클레이 장관은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헐크는 승자였고, 매우 인기가 많았다"면서 총리의 헐크 비유를 옹호했습니다.

한편, 존슨은 이날 인터뷰에서 이른바 '백스톱'(Backstop)으로 불리는 브렉시트 안전장치에 관한 양보의 신호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EU와의 재합의 성사를 확신했습니다.

그는 특히 특히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EU와의 논의에서 "매우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아주 좋은 대화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전장치'란 브렉시트 이후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령 북(北)아일랜드 사이 국경에서 통행·통관이 까다로워짐에 따라 예상되는 혼란을 막기 위해 영국 전체를 EU 관세동맹에 당분간 잔류시키는 방안입니다.

메일 일요판은 존슨의 보좌진이 기술적으로 노 딜 방지법을 위반하지 않으면서 실질적으로 무시하는 '비밀 계획'을 수립했으며, 이는 총리와 최측근 3명만 공유한 내용이라고 전했습니다.

존슨 내각이 법에 명시된 브렉시트 시한 연기를 무산시키려고 다음 달 중에 또다시 의회를 멈춰 세우려 한다는 소문도 돕니다.

총리실의 한 소식통은 메일 일요판에 "총리는 다음 달 17∼18일 열리는 EU 집행위원회에서 (브렉시트 시한) 연기안을 놓고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총리가 노 딜 방지법을 무시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이후 법정 공방과 리스본조약 50조 이행 결정을 번복하려는 시도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데, 총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그러한 방안을 거부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존슨은 16일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과 미셸 바르니에 수석 대표와 룩셈부르크에서 회담할 예정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민경호 기자(ho@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기사 모아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의혹 수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