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7838 0142019091654997838 01 0103001 6.0.1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related

황교안 "文대통령, 조국 수사방해 계속 하면 법적책임 함께 짊어질 것"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방해를 계속 한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도 함께 짊어지게 될 것이란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지금 당장이라도 국민의 뜻대로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연휴기간에도 계속 쏟아져나오는 조국과 이 정권 사람들의 비리를 보면서 범국민적 분노가 그야말로 하늘을 찌르고 있었다"면서 "문 대통령에게 분명히 경고한다.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방해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조국 문제는 개인과 일가의 비리를 넘어서 이 정권 인사들이 대거 가담한 권력형 게이트로 드러나고 있다. 의혹 수준을 넝머서는 증언과 증거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조국 부부와 이 정권의 권력형 부패 카르텔에 대해 공정하고,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조국게이트' 장기화로 인한 국정붕괴에 대한 문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책임을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그렇지않아도 우리 경제는 대위기에 직면하고, 민생은 파탄 지경에 이르렀다. 그런데도 국정을 책임져야 할 이 정권이 오로지 '조국 지키기'에만 매달리면서 정상적 국정이 붕괴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스스로 국정을 마비시켰다. 그래놓고 민생 올인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참으로 어처구니 없다"며 "결국 지금의 경제위기와 민생파탄 주범은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조국 파면과 대통령 사과 만이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걸음"이라며 "우리 당은 조국 권력형 게이트의 모든 진상을 밝히고 이 땅의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반듯하게 세우기 위해서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서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조국을 파면하고 대한민국을 원래 자리로 되돌려놓아야 한다"면서 "국민의 명령을 무시하고 오만과 독선에 사로잡힌 정권은 결단코 불행한 종말을 맞을 수 밖에 없음을 국민의 이름으로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