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03497 0092019091655003497 03 0305001 6.0.15-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韓연구진, 치매 조기진단키트 개발…"잠복기 치매도 판별"

글자크기

경상대 김명옥 교수 연구팀, '사이언티픽 리포트' 게재

원천기술 민간기업 이전 및 상용화 진행 중

보유 특허의 원천성 강화, 실용화 및 상용화 가속

뉴시스

【서울=뉴시스】형광 나노 입자 키트의 개발 원리 및 나노 입자의 적용 방법. (사진/경상대학교 김명옥 교수 연구팀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국내 연구진이 혈액이나 땀, 침 등으로 초기 잠복 상태의 치매까지 판별하는 치매 조기진단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김명옥 경상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치매를 손쉽게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진단키트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다.

치매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통상적으로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PET)이나 인지능력검사 등을 통해 치매 여부를 진단한다. 그러나 치매가 어느 정도 진행된 후 식별이 가능하고, 고가의 비용이 든다. 또 치매 진행 정도를 계량화된 지표보다는 정성적으로 표현할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치매 증세가 나타나기 전에 진단해 치매 예방 및 치료를 극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혈액이나 땀 및 침과 같은 간단한 분비물을 시료로 초기 잠복상태 치매까지 판별해 내는 조기진단키트를 개발했다.

특히 기존의 주관적인 진단이 아니라 개인별 맞춤 진단이 가능하도록 miRNA 8종 및 항체 13종, 총 21종의 바이오마커(biomarker) 개발을 통해 치매 진단의 정확도와 객관성을 높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경상대학교 김명옥 교수.



인지능력의 장애나 치매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치매 초기를 진단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기 치매 예방 및 치매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치매 조기진단키트는 민간 기업에 이전돼 올해 말 제품화를 목표로 임상이 진행 중이다. 연구진은 임상데이터와 연구방법론이 논문 게재를 통해 국제적으로 인정받음으로써 향후 실용화와 상용화가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명옥 교수는 "치매는 사후 치료 성격의 정밀의료와 병행해 조기진단을 바탕으로 선제적인 예방이 강조되는 정밀건강 측면에서도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며 "향후 다중오믹스를 활용한 치매 극복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lg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