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5660 0512019091655015660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황교안, 文대통령 만류에도 삭발…당대표로는 최초(종합2보)

글자크기

강기정 수석 만류에 "조국 사퇴시키시오, 파면시키시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이균진 기자,김세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했다.

제1 야당 대표는 물론 정당 대표가 항의의 의미로 삭발한 것은 황 대표가 최초다.

황 대표는 삭발식 내내 담담한 표정이었다. 삭발을 마친 황 대표는 "오늘 제1야당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저는 오늘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범죄자 조국은 자신 일가의 비리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고 요구했다.

특히 조 장관을 향해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말했다.

황 대표가 삭발한 것은 대여 투쟁의 동력을 끌어올리는 한편 조 장관은 물론 여권에 대한 비판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회나 광화문 대신 청와대 앞을 선택한 것은 조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분석된다.

삭발식에 앞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황 대표를 찾아와 재고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황 대표는 이를 거절하고 삭발했다.

청와대와 김도읍 한국당 의원 등에 따르면 강 수석은 문 대통령의 '염려와 걱정'을 전하면서 "삭발 재고를 요청드린다"고 했고 황 대표는 강 수석에게 "조국을 사퇴시키시오, 조국을 파면시키시오"라고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수석은 황 대표의 삭발 계획이 알려지자 국회로 황 대표를 찾아가려 했지만, 황 대표 측에서 강 수석의 방문을 거절했고, 청와대 앞으로 찾아가겠다는 뜻을 밝혔을 때도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수석은 삭발식 직전에 가까스로 황 대표를 만나 문 대통령의 말씀을 전했다는 것이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한편 황 대표를 비롯해 이날 삭발식에 참석한 당 소속 의원들과 당 관계자들은 자정까지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