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7563 0722019091655017563 04 0401001 6.0.14-RELEASE 72 JTBC 0

"한국이 욱일기 정치적 이용"…일 TV서 적반하장 막말

글자크기


[앵커]

"한국이 욱일기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 "한국이 사과해야 한다", 최근 일본의 한 TV 시사프로그램에서 나온 발언입니다. 내년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등장할 욱일기 응원, 욱일기 메달에 우리가 항의하자 되레 막말로 응수한 것입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다테카와 시라쿠/일본 평론가 : 욱일기가 싫다는 사람은 일본 국기도 싫을 것이고 관중석에 일본인이 앉아 있어도 과거가 생각나서 싫겠죠.]

내년 도쿄 장애인올림픽, 즉 패럴림픽 메달이 욱일기를 닮았다는 우리나라의 항의 소식을 전한 일본의 TV 프로그램.

일본 패널은 욱일기는 일본을 상징하기에 일본 국기와 같다는 주장을 했습니다.

또 욱일기는 정치적 의미가 없다면서 오히려 한국이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야시로 히데키/일본 변호사 : 2011년부터 갑자기 한국이 (욱일기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그것을 세계에 계속 호소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심지어 잘못된 항의를 한 한국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적반하장 발언도 쏟아냅니다.

[다테카와 시라쿠/일본 평론가 : 그러니까 항의한 사람들은 제대로 사과해야죠.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해야죠.]

그러나 이 메달에 대해서는 중국도 그 문양이 욱일기를 떠올리게 한다며 문제제기를 했습니다.

전쟁과 침략의 상징, 그래서 욱일기는 아시아 국가들에 역사적 상처와 고통을 되살리지만 일본 일부 인사들은 이 깃발이 전범기임을 부정하며 한국의 대응을 단순한 반일 감정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이런 인식은 TV 프로그램 뿐 아니라 아베 정권 전반에 퍼져 있습니다.

새로 부임한 일본의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장관이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은 문제 없다"고 다시 한 번 확인하면서 도쿄올림픽 경기장의 욱일기 응원은 점점 더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는 "욱일기를 사례별로 판단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고, 국제패럴림픽위원회 IPC는 "패럴림픽 메달은 아름다운 부챗살 모양"이라고 일본의 주장을 두둔하고 있습니다.

온누리 기자 , 유형도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