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8391 0372019091655018391 06 0602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종합]'냉부해' 레이먼킴, 멕시코식 아침식사로 10승! … 우에보스 랑체소스, 청포도 쥬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송훈 셰프와 레이먼킴 셰프가 요리 대결에 나섰다.

16일 오후에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강기영이 소고기 캠핑요리를 요청했다.

우승은 레이먼 킴이었다. 이날 송훈은 브루클린 바베큐와 풀드포크를 만들어 샐러드와 함께 먹을 수 있게 자연스러운 음식을 만들어보겠다고 말했고,레이먼킴은 멕시코식 아침식사를 준비했다. 우에보스 랑체소스를 준비한 이유로는 와이프에게 해줄 수 있는 요리를 선 보이겠다고 말했다.

레이먼킴은 캠핑에 맞게끔, 강기영의 칼로 직접 요리하고, 캠핑컵과 수저세트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강기영집에 있던 비파잎으로 고기의 훈연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성주는 "송훈 셰프의 요리는 캠핑음식이라고 하기엔, 밀가루 반죽해서 티본 모양을 만드는 등 굉장히 복잡한 조리과정을 거치는거 같다"고 말했고 안정환은 "캠핑가서 하루종일 요리만 해야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김래원은 "짧은 시간동안 요리를 완성한 셰프들을 보면서 대단하고 신기하다"고 말했다. 강기영이 레이먼킴의 요리를 맛보는 사이, 김래원은 미리 손을 닦으며 기다리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김래원은 셰프들이 요리를 시작하자 동영상을 찍는 듯 눈을 떼지 못했다.

김래원은 레이먼 킴의 요리를 맛본 후 아무 말도 없이 먹기만 시작했다. 안정환은 김래원에게 "계산을 하라"고 말했고, 이에 김래원은 식사를 마친후 "공복이여서 어쩔 수 없이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강기영은 아내의 취향저격 음식이다고 말했다. 또 청포도를 맛본 강기영은 아침에 먹기 딱 좋다고 말했다.

한편 송훈 셰프의 음식을 먹은 강기영은 확실히 캠핑에서 먹는 저녁느낌이다고 말했다. 또 그는 고기에 불맛이 나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강기영의 식사를 본 김래원은 눈을 떼지 못했고, 고기에 간이 되어있느냐고 물으며 음식을 맛봤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