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8762 0032019091755028762 04 0401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WSJ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이란서 시작…미사일도 쏴"(종합)

글자크기

美관리 인용해 '이란 직접소행' 제기한 보도 잇따라…"사우디와 정보 공유"

트럼프도 '이란 배후설' 시사…"美 국가안보팀 비상계획 논의"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이 피격돼 연기가 뿜어져 나오는 모습이 16일 위성에서도 선명하게 보인다.
[미국 인공위성 이미지업체 플래닛랩스 제공·AFP=연합뉴스]



(뉴욕·서울=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임성호 기자 = 지난 1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생산시설 두 곳을 타격한 무인기(드론) 공격이 이란에서 시작됐다는 미국 언론들의 보도가 16일 잇따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 트럼프 대통령도 '이란 배후설'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이런 보도를 뒷받침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행정부 관리를 인용해 이란이 이번 공격을 위한 근거지였다는 사실이 관련 정보에서 나타나고 있으며 미국은 해당 정보를 사우디와도 공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예멘 후티 반군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미국은 후티 반군을 지원하는 이란의 직접 소행 또는 연루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다만 사우디 관리들은 미국이 이번 공격을 이란의 소행으로 단정할 만한 충분한 증거를 제공한 것은 아니라며 미국의 정보가 확정적인 것은 아니라고 WSJ에 말했다.

이와 관련, 미 행정부 관리는 며칠 내로 사우디와 더 많은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WSJ에 따르면 사우디는 이란이 이번 석유시설 공격에 드론 20여대와 최소 10여발의 미사일을 사용했다는 내용의 정보를 미국 측으로부터 받았다.

이번 공격이 이란의 직접 소행이며, 드론뿐만 아니라 미사일까지 동원했다는 미 언론 보도는 WSJ이 처음은 아니다.

전날 미 ABC뉴스도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이란이 20대 이상의 드론과 미사일 10여발을 발사해 사우디 석유시설을 공격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ABC는 이란이 발사한 미사일이 크루즈미사일이라고 밝혔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사우디군 대변인 투르키 알말리키 대령은 이날 리야드에서 기자들에게 "조사가 진행 중이며 초기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격에 사용된 무기들은 이란산"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16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인터뷰하는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이란이 이번 공격과의 연관설을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이 배후에 있을 가능성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는 확실히 그렇게 보인다"며 무게를 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우리는 거의 모든 것의 정확한 위치를 갖고 있다"면서도 "적절한 때에 알게 될 것이다. 지금 말하기엔 너무 이르다"라며 이란이 공격 주체라고 확실히 밝히지는 않았다.

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국가안보팀을 소집해 이번 사태와 관련한 논의를 했으며,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국가안보보좌관 대행인 찰스 쿠퍼먼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과 이번 공격에 대한 대응을 위한 '비상계획'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lkw777@yna.co.kr

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