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6702 0032019091755036702 01 0108006 6.0.14-RELEASE 3 연합뉴스 52825821 related

돼지열병에 9·19선언 행사도 '비상'…"모든 것 열어놓고 검토"(종합)

글자크기

당초 전국서 모인 700여명 도라산역 방문 계획…발병농가와 30㎞ 떨어져

통일부, 전국 방역총력 분위기 속 고심…"지장없게 점검"→"결단의 문제"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7일 국내에서 처음 발생하면서 이틀 뒤 도라산역에서 열릴 예정이던 9·19 남북공동선언 1주년 기념행사도 비상이 걸렸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9·19 행사는 지방에서 사람들이 이동했다가 돌아가는 문제가 있어서 행사 진행 관련 관계기관과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행사 정상진행, 축소, 취소' 등 세 가지 옵션 중 검토 중이냐는 질문에는 "모든 것을 열어놓고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이는 통일부가 앞서 이날 오전까지만해도 "행사 진행에 지장이 없도록 제반사항을 점검 중"이라는 취지로 밝힌 것보다는 행사 취소 내지 축소 쪽에 좀 더 무게가 실린 분위기다.

통일부는 당초 9·19선언 1주년 당일인 19일 경상·전라·충청·강원권 등 전국 각지에서 모인 700여명이 서울역에서 특별열차를 타고 도라산역으로 향하는 '평화열차'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도라산역에서의 1주년 기념식, 평화 퍼포먼스, 평화 음악회 등도 계획했다.

그러나 도라산역과 차로 28㎞ 떨어진 같은 파주 지역 내 농장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은 전국 모든 돼지농장 및 관련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48시간동안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내리는 등 강력한 초동대응에 나선 상황이다.

현재까지 감염 경로와 원인이 오리무중인데다 확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전국에서 사람들이 모였다 흩어지는 행사를 원래대로 진행한다면 자칫 방역의 '구멍'을 제공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다만 한편으론 9·19 선언 1주년의 의미 등을 고려할 때 정부의 고심도 큰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도 "행사를 진행하는 입장에서는 행사의 목적, 취지를 얼마나 제대로 살릴 수 있느냐 고려해야 돼서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며 "돼지열병 차단 목적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면 다시 검토해야 되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결국 결단의 문제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도 "결단의 문제가 맞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돼지열병 안심 금물"…예방방역 전국 확대 (CG)
[연합뉴스TV 제공]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