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8230 0022019091755038230 01 0101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8705309000 1568706766000 related

北매체 “삭발 정치 유행…오죽이나 이목 끌고 싶었으면”

글자크기
중앙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대남선전매체 ‘메아리’는 1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한 것에 대해 “인기없는 정치인들의 여론 끌기”, “나 좀 봐주십쇼라는 의미의 삭발”이라고 조롱했다.

이 매체는 이날 ‘삭발의 새로운 의미’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오죽이나 여론의 이목을 끌고 싶었으면 저러랴 하는 생각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매체는 삭발에 대해 “개인이나 집단이 저들의 단호한 의지를 나타내는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이라면서 “최근에는 또 다른 의미에서의 삭발이 유행이 되기도 한다”고 했다. 이어 “제1야당의 대표이니 여론의 각광은 응당 자기가 받아야 할 것으로 여겨왔는데, 요즘 그 무슨 삭발 정치의 유행 때문에 자기에게 쏠려야 할 조명이 다른 데로 흩어진다고 본 것 같다”며 “남들이 하니 할 수 없이 따라하는 경우”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또 “민심이 바라는 좋은 일 할 생각은 전혀 하지 않고 애꿎은 머리털이나 박박 깎아버린다고 민심이 박수를 쳐줄까”라며 “이제 말짱 깎아놓은 머리카락이 다시 다 솟아나올 때까지도 일이 뜻대로 안되면 그때에는 또 뭘 잘라버리는 용기를 보여줄까”라고 했다.

황 대표에 앞서 삭발식을 진행한 이언주 무소속 의원과 박인숙 한국당 의원을 향해서도 “관중을 끌기 위한 일종의 충격요법”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앞서 황 대표는 16일 오후 5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 장관의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삭발식을 열어 머리를 밀었다. 황 대표는 삭발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는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아라.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고 했다. 국민을 향해선 “간곡히 호소드린다. 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싸워줘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고 외쳤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